수출입은행이 수출업체에 대한 올해 자금지원규모를 사상 최대로 늘였다.

수출입은행은 11일 올해 수출업체에 제공할 자금을 10조3천억원으로 확정
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지난해 자금공급실적 6조6천억원보다 무려 56%나 늘어난 것으로 이
은행 창립이래 가장 큰 규모다.

부문별로는 선박 산업선비 기계류 등 자본재 수출에 6조2천7백억원, 무역
어음 할인에 2조6천억원, 중소기업의 자본재 수출에 9천8백억원이 지원된다.

또 전대자금으로 3천억원이 배정된다.

수출지원금액은 각 부문별로 지난해보다 1천억원에서 5천억원까지 늘어난
것이다.

특히 무역어음 할인은 지난해 8천8백87억원보다 1조7천1백13억원이 증가
했다.

그러나 원자재 수입과 해외투자지원 부문에 대한 지원은 작년보다 줄어
각각 1천억원과 5백억원이 각각 배정됐다.

수출입은행은 이밖에 세계은행(IBRD) 자금과 일본 수출입은행자금,
한국은행의 보유외화자금 등 업무계획외의 재원을 활용해 주요 원자재 및
시설재 수입에 39억5천만달러를 지원키로 했다.

< 허귀식 기자 window@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1월 12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