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법연수원 졸업예정자가 법조계 대신 금융기관 직원으로 정식 취업해
관심을 끌고 있다.

하나은행은 오는 16일 졸업 예정인 사법연수원 28기생(사시 38회) 정병훈
(38)씨를 최근 정식 사원으로 채용, 법규팀에 배치했다.

예비법조인인 사법연수원 졸업생이 금융기관에 취업하기는 이번이 처음으로
사시 합격생들의 취업 폭이 넓어지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국내은행들은 지금까지 국내외 법무 및 소송 처리를 위해 법대 출신 위주의
인재들로 구성된 법규팀을 운영하거나 법무법인(로펌)의 고문변호사를 활용
하는 정도였다.

정씨는 한양대학교를 졸업하고 교보생명과 한진투자증권 등에 근무하는 등
금융기관에 종사해본 경험을 갖고 있다.

뒤늦게 사법시험에 도전해 합격한 "늦깎이"지만 법조계보다는 금융관련분야
에서 일하고 싶다는 의사를 적극 나타낸 것으로 알려졌다.

하나은행은 그가 금융권 근무경험을 바탕으로 빠른 시일내 은행 업무를
익히도록 해 금융관련 법무분야 전문가로 활용할 방침.

연봉 계약사원으로 채용된 정씨의 보수는 월 4백만원 정도의 은행 초급과장
수준이다.

김&장, 세종, 태평양, 한미 등 이른바 4대 법무법인에 들어간 초임 변호사
의 월급 5백만원에는 조금 못미친다.

한편 올해 사법연수원 졸업생은 사상 최고 많은 5백여명으로 법조계가
수용하기 어려운 상태여서 금융계와 재계 진출이 잇따를 전망된다.

< 정태웅 기자 redael@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1월 6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