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들은 2000년대엔 반도체 정보통신 컴퓨터 등 첨단분야가 한국의
대표산업으로 자리잡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따라 컴퓨터프로그래머 웹디자이너등 이 분야의 전문가들이 앞으로
한국을 이끌어나가고 인기직종으로 부상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 대기업보다는 외국기업과 합작한 벤처형 중소기업이 유망직장으로
신세대의 인기를 끌 것이란 지적이 많았다.

이같은 전망은 한국경제신문이 LG정유 협찬으로 KRC리서치인터내셔널에
의뢰해 서울 부산 대구 등 6대 도시의 가구주 1천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국민경제의식조사"에서 나왔다.

응답자들은 오는 2003년쯤 "국민소득 1만달러 시대"가 다시 올 것으로
내다봤다.

국가경쟁력도 오는 2005년에서 2010년 사이에 세계 10위권으로 뛰어오를
것으로 전망했다.

이처럼 나라경제의 장래를 비교적 낙관적으로 보면서도 해고우려 등으로
개인적으론 미래를 불안하게 여기는 것으로 조사됐다.

기업의 구조조정이후 국제적으로 두각을 나타낼 대표업종으론 반도체 통신
컴퓨터 등 첨단분야가 꼽혔다.

기업경영환경이 급변하면서 대기업이 점차 퇴조하는 반면 "외국자본과
합작한 첨단분야의 중소기업"이 경제발전을 주도하고 인기직장으로 부상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같은 산업구조변화로 유망직종도 크게 바뀔 것으로 예측됐다.

미래형 직종으론 반도체분야(12.3%) 컴퓨터관련업종(11.9%) 정보통신.
컴퓨터통신분야(8.3%) 컴퓨터프로그래머(7.6%) 등이 꼽혔다.

이에반해 그동안 인기직종으로 꼽혀온 금융업(1.1%) 법조계(0.7%) 공무원
(1.9%) 등의 비중은 상대적으로 낮게 나타났다.

올해 경제에 대해선 응답자의 절반이상(51.1%)이 "작년보다 더 나아질
것"이라고 보면서도 5대 재벌의 구조조정 등으로 실업자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따라서 경제회복과 사회안정을 동시에 이루기 위해선 고용문제해결(24.2%)
과 정치안정(22.5%)이 우선 해결과제라고 지적했다.

나라경제에 대한 낙관적인 시각과는 대조적으로 응답자의 4분의 3 이상이
"금년(개인)소득은 지난해와 변화가 없거나(41.9%) 오히려 줄어들 것(34.1%)"
이라고 전망했다.

또 3분의 1 이상이 본인이나 가장의 이직(13.8%)이나 명예퇴직 가능성
(18.2%)이 있다고 대답해 고용안정에 대해 강한 불안을 나타냈다.

이런 상황에서도 앞으로 소비지출을 늘릴 경우 최우선 순위로 사교육비
지출(25.8%)을 꼽아 교육열은 여전한 것으로 풀이됐다.

< 김준현 기자 kimjh@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1월 4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