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 자본주의의 꽃이며 역사의 거대한 수레바퀴를 돌리는 원동력이다.

인간이 풍요로운 생활을 할 수 있게 된 것은 기업의 덕택이다.

기업은 근로자의 땀과 기업인의 개척자 정신의 결정체다.

이들 기업인중 금세기에 가장 큰 영향을 끼친 사람은 누구인가.

한국경제신문은 1900년대를 마감하는 1999년의 첫날을 맞아 ''20세기 한국
경제를 빛낸 기업인 20인''을 선정했다.

미국의 시사주간지 타임지도 ''20세기에 가장 영향력이 있는 20인의 기업인''
을 최근 선정했다.

이들의 공통점은 남다른 모험정신을 발휘했다는 것.

불굴의 도전정신으로 거대한 댐과 고속도로를 건설하고 철강 자동차 조선
전자 유통 제약 및 오락회사 등을 설립, 물질적인 편리함 뿐 아니라 정신적인
풍요도 제공했다.

한국경제신문이 99명으로 구성된 경제뉴리더그룹에 의뢰, 선정한 기업인에는
정주영 현대명예회장을 비롯 이병철 삼성창업자, 구인회 LG창업자, 김우중
대우회장 등이 포함돼 있다.

신격호 롯데회장, 유일한 유한양행 창업주도 들어있다.

이들중 절반이상은 아직도 왕성하게 활동하며 한국경제의 기둥역학을 하고
있다.

미국 타임지가 선정한 기업가에는 자동차왕 헨리포드, 소니 창업자 모리타
아키오, 영화거물 월트디즈니, 지구상의 최고갑부인 마이크로소프트의
빌게이츠가 포함돼있다.

또 미국 자동차노조 대표를 지닌 월터 뢰더, 화장품제국 건설자인 에스티
로더, 전미풋볼연맹 이사였던 피트 로젤, 맥도널드 체인말을 구축한 레이
크록도 반열에 올랐다.

특이한 것은 마피아 두목인 러키 루치아노가 이 대열에 끼었다는 것.

범죄조직에 기업경영을 도입해 성공했다는게 선정이유다.

이들중 여성과 흑인은 각각 1명씩 포함돼 있다.

-----------------------------------------------------------------------


타임지가 선정한 인물은 해당 분야에서 세계적인 거목으로 우뚝 선 기업인이
다.

자동차분야의 헨리 포드나 영화분야의 루이스 메이어, 은행업의 AP 지아니니
방송의 데이비드 사노프가 그 예다.

자동차는 자타가 공인하는 금세기 최고 상품중 하나.

헨리 포드는 포드시스템을 통해 자동차의 대중화를 이끈 인물로 유명하다.

분업을 통한 대량 생산체제의 장점을 최대한 살려 저렴한 자동차를 생산했다

누구도 값이 비싸 차를 소유하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는 그의 경영
방침은 마침내 실현됐다.

초창기 부자들의 전유물이던 자동차가 이제는 누구나 보유할 수 있는
필수품으로 자리매김한 것은 그의 덕택이라고 할 수 있다.

루이스 메이어는 세계영화산업의 간판격인 MGM사를 창업, 문화산업을 이끈
인물.

포효하는 사자를 등록상표로 삼은 MGM은 벤허와 같은 불후의 명작을 만들어
냈다.

뿐만아니라 그레타 가르보, 클라크 게이블, 엘리자베스 테일러, 캐서린
헵번 등을 발굴하거나 등장시켜 스타의 산파역을 맡기도 했다.

AP 지아니니는 미국의 대표적인 은행가.

뱅크오브 이탈리아를 만들어 서민을 대상으로 한 금융을 시작한데 이어
뱅크오브 아메리카를 매입, 굴지의 은행으로 키웠다.

그가 개척한 주택저당대출 자동차대부 할부금융은 이제 모든 은행이 당연
하게 여기는 금융기법이 됐다.

데이비드 사노프는 방송의 아버지로 불리는 인물.

러시아에서 태어나 미국으로 이주한 그는 마르코니 무선국에 근무할 당시
타이타닉호의 침몰소식을 접하고 이를 알리기도 했다.

미국내 최초의 라디오방송망인 NBC를 창설하고 이어 TV방송을 시작하는 등
방송분야의 개척자로 일했다.

타임지가 뽑은 기업인중에는 기발한 아이디어로 해당분야에서 첫 사업에
나선 경우도 많다.

에어컨 발명가 윌리스 캐리어, 매직왕국 건설자 월트디즈니, 원자력발전소
건설자 스티븐 벡텔, 제트기를 통한 운송 개척자 후앙 트리프가 그들이다.

윌리스 캐리어는 최초로 에어컨을 발명하고 이를 생산하는 캐리어사를 창업
한 인물이다.

캐리어는 공기조절기로 1906년 미국 특허를 획득하고 1915년 캐리어엔지니어
링을 창업했다.

이어 공장용 가정용 사무실용 에어컨을 속속 생산하고 마침내 마천루용
에어컨도 개발했다.

매직왕국의 지배자 월트 디즈니.

미키마우스를 만든 것으로 유명한 그는 최초의 장편만화영화를 제작하고
디즈니랜드라는 테마파크를 고안했다.

어린이뿐 아니라 어른까지도 즐기는 주제공원을 만들기 위해 심혈을
기울였다.

또 현대적 의미의 멀티미디어회사를 설립하는 등 사람의 흥미를 끄는 모든
요소를 가미한 다양한 사업을 고안해냈다.

스티븐 벡텔은 지구촌 건설자.

벡텔사 창업자인 부친의 갑작스런 죽음을 계기로 경영권을 이어받은 뒤
후버댐 건설을 지휘, 전무후무한 규모의 공사를 성공시킨 인물이다.

이어 1947년 아라비아를 관통하는 송유관을 건설하고 1951년에는 최초의
원자력발전소를 세우기도 했다.

''우리는 누구를 위해 어떤 것도 건설할 수 있다. 위치나 형태 규모에 관계
없이''가 그의 경영철학이었다.

후앙 트리프는 제트시대 운송분야의 개척자.

예일대 졸업후 월스트리트에서 근무했으나 본업보다는 비행기의 매력에
푹 빠졌다.

1927년 팬암을 세워 최초의 국제우편계약인 플로리다와 쿠바간 운송을
시작했다.

미래 운송은 하늘에 있다고 확신한 것.

특히 제트기가 운송 분야의 혁신을 이룰 것으로 판단, 고감하게 이 기종을
이용한 항공운송 대중화에 나섰다.

태평양항로와 대서양항로를 개척하고 저렴한 왕복항공권제도를 도입,
그동안 부자들만 이용하던 비행기를 일반 대중도 쉽게 탈 수 있도록 변신
시켰다.

주식중개인 찰스 메릴.

플로리다의 가난한 집안에서 태어나 대학을 중퇴할 수 밖에 없었던 그는
월스트리트로 진출, 대성공을 거뒀다.

그는 언젠가는 체인스토어가 소매점을 압도하리라고 확신, K마트와 같은
회사의 주식인수를 통해 거부로 변신했다.

1929년의 주가대폭락을 예측하고 고객들에게 폭락전에 주식을 팔도록
조언한 일화는 유명하다.

1940년 메릴린치를 설립한 그는 메릴스트리트를 금융중심지로 바꾼 인물중
하나로 꼽힌다.

미국의 전설적인 마피아 두목 러키 루치아노는 이번에 선정된 기업인중
가장 이색적인 인물이다.

1930~1950년대 뉴욕을 거점으로 활동한 그는 시카고의 알 카포네와 함께
미국 마피아의 쌍두마차다.

1931년 알 카포네를 제외한 다른 갱단을 평정한 뒤 파벌과 계보로 나뉘어
주먹구구식으로 운영되던 마피아 사업에 기업경영을 도입, 사업의 합법화를
통해 체계적인 조직으로 발전시켰다.

밀조 매춘 마약 도박 등 전통적인 사업외에 제과 무역 등으로 영역을
확장했다.

윌리엄 레빗은 교외에 싼 주택을 많이 지어 보급, ''교외의 전설''로 불린다.

그에게 이런 사업의 전기를 마련해준 것은 2차대전 직후.

군인들이 전쟁후 집으로 돌아가려 해도 충분한 주택이 건설돼 있지 않았다.

당시 건설업체는 1년에 고작 4채의 집을 지었다.

그는 하루에 30~40채의 집을 저렴하게 짓기로 하고 레빗 앤선스를 설립,
주택건축사업에 착수했다.

뉴욕 맨해튼 부근 롱아일랜드에 1만7천채를 지을 수 있는 감자밭을 구입
했다.

신속한 건설공사를 위해 공정을 27개로 세분화했다.

오리건주의 삼림을 구입하고 제재소를 세워 자재를 싸게 조달했다.

1968년 9천2백만달러를 받고 회사를 ITT에 넘길때까지 14만채의 주택을
지었다.

이밖에 미국 자동차노조대표를 지낸 월터 뢰더는 위생에서 연금에 이르는
다양한 복지시스템을 만든 인물.

판매의 제왕 레오 버넷(레오 버넷 에이전시 창업자)은 핵폭발과 같이
강력한 광고의 효과는 말이 아니라 아미지에 의해 창출된다며 시각적인
탁월한 광고제작에 공헌했다.

IBM회장을 지낸 컴퓨터 메인프레임의 장인 토머스 왓슨이나 햄버거 회사인
맥도널드의 회장을 16년동안 역임한 레이크록도 대표적 기업인으로 뽑혔다.

일리노이주에서 태어난 레이 크록은 릴리튤립컵사에서 세일즈맨으로,
문라이트에서 피아노연주자로 밥벌이를 시작했다.

1955년 첫번째 맥도널드 체인점을 연뒤 1961년에는 맥도널드사를 아예
사들였다.

이후 1천번째 체인점을 열고 유럽과 호주에도 체인점을 개설하는 등 맥도
널드를 세계적인 패스트푸드점으로 만들었다.

화장품 분야에서 발군의 실력을 나타낸 에스티 로더는 개인에 대한 화장품
판매경험을 살려 화장품사업을 빅비즈니스로 만든 여성.

그녀는 44년 뉴욕에서 첫번째 향수인 ''유스 듀''를 출시했고 영향크림과
알레르기 테스트가 된 화장품을 잇따라 선보이면서 이 분야에서 아성을
구축했다.

피트 로젤은 미식축구 커미셔너로 양대리그를 통합하고 먼데이나이트풋볼을
창시한 인물.

1926년 로스앤젤레스에서 태어난 그는 1960년 내셔널풋볼리그의 커미셔너로
선출됐다.

이후 각 팀이 개별적으로 TV와 중계협상을 벌이던 것을 리그차원에서 협상
토록 설득, 힘을 키웠고 첫번째 슈퍼보울을 주관했다.

1970년에는 인기스포츠인 먼데이나이트풋볼을 창설, 팬들의 이목을 집중
시키는 등 미식축구를 인기 최고의 쇼비즈니스차원으로 끌어올린 탁월한
재주꾼이었다.

소니의 공동창업자 모리타 아키오는 소니를 신뢰의 기업으로 만든 경영인.

이루카 마사루와 함께 1946년 쇤를 창업한 그는 1957년 주머니에 넣을 수
있는 트랜지스터 라디오를 출시, 주목을 받았다.

이어 회사명을 부르기 쉬운 소니로 바꾸고 1963년엔 미국시장을 본격적으로
공부하기 위해 가족과 함께 미국으로 건너갔다.

소니를 일본기업중 첫번째로 뉴욕증시에 상장시켰고 1979년엔 워크맨으로
세계시장을 강타, 소니를 세계적인 기업으로 발돋움시켰다.

월마트를 설립한 샘 월튼은 20세기 후반에 혜성같이 나타나 아메리칸드림을
실현한 인물.

1962년 로저스에 첫번째 할인매장인 월마트를 열때 이를 주목한 사람은
없었다.

하지만 소비자에게 최대한 싸게 공급한다는 ''에브리데이 로 프라이스''전략은
월마트를 급성장시켰다.

1985년에는 샘 월튼이 보유한 월마트 주식의 싯가 총액이 그를 미국내 최고
갑부로 만들었다.

1991년에는 시어스를 제치고 미국내 최대 소매점으로 자리잡았다.

소프트웨어의 강자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회장은 퍼스널 컴퓨터가 자신
의 제품없이는 작동할 수 없도록 만든 기업인이다.

현재 세계 최고의 갑부이기도 하다.

어느날 갑자기 나타나 부를 한손에 거머줬다.

1955년 시애틀에서 태어난 그는 하버드대학을 중퇴하고 폴 앨런과 함께
1975년 마이크로소프트를 창업했다.

1980년 IBMd의 PC에 자사가 개발한 소프트웨어인 MS도스를 사용토록 하고
31세에 이미 억만장자로 올라섰다.

이어 윈도3.0과 윈도95를 출시, 히트시키는 등 성장가도를 질주하고 있다.

< 김낙훈 기자 nhk@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1월 1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