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제일은행과 서울은행을 해외에 팔기 위해 은행당 4조~5조원의
공적자금을 추가로 투입할 방침이다.

미국계 투자펀드인 뉴브리지컨소시엄이 제일은행을 인수할 유력한 후보로
거의 확정됐다.

서울은행은 인수자가 아직 구체적으로 거론되지 않고 있다.

정부관계자는 30일 "두 은행의 자산(여신)을 국제기준으로 평가한 후
깨끗한 은행으로 만들어 팔기 위해서는 은행당 대략 4조~5조원의 추가
출자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출자규모는 매각조건 등이 구체적으로 결정된 후 매입자로 확정된 외국
투자자가 은행에 대한 실사를 다시 한 다음에 정해진다.

정부는 이미 두 은행에 증자지원으로 3조원(은행당 1조5천억원), 부실채권
매입용으로 5조9천6백2억원(제일 3조5천6백92억원, 서울 2조3천9백10억원)을
투입했다.

이에따라 추가투입 규모의 적정성을 놓고 논란이 예상된다.

이규성 재정경제부 장관은 이날 이헌재 금융감독위원장, 강봉균 청와대
경제수석비서관과 만나 뉴브리지컨소시엄(GE캐피털 참여)이 낸 제일은행
인수조건 등을 면밀히 점검했다.

그동안 영국계인 HSBC(홍콩상하이은행)가 제일은행을 사기 위해 심도있게
준비해 왔으나 막판에 뉴브리지측이 나은 조건을 제시함으로써 상황이
바뀌었다고 정부관계자는 말했다.

정부는 매각은행의 지분을 51%만 넘기는 방안을 주장해 왔다.

이에대해 해외투자자들은 80%선을 고집했었다.

현재 뉴브리지는 55% 안팎, HSBC는 60%대까지 수용한다는 의사를 표명한
상태다.

제일은행을 뉴브리지컨소시엄에 넘기는 협상은 어느정도 마무리돼 이날
양해각서체결이 확정되지 않더라도 내년 초에는 이뤄질 것이라고 정부
관계자는 말했다.

정부는 제일은행이 팔리고 나면 서울은행을 팔기위해 HSBC 등 다른
투자자들을 상대로 또다시 구체적인 매각협상을 할 계획이다.

정부는 국제통화기금(IMF)과 합의를 통해 제일 서울은행 매각시한을 내년
1월말까지로 정했다.

< 고광철 기자 gwang@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12월 31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