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편소설 "혼불"의 작가 최명희씨가 11일 지병으로 별세했다.

향년 51세.

1947년 전주에서 태어난 최씨는 고교 국어교사로 재직하다 80년 중앙일보
신춘문예에 단편 "쓰러지는 빛"이 당선되면서 문단에 데뷔했다.

최씨는 80년부터 역작 "혼불"을 집필하기 시작, 96년 완간했다.

최씨는 이 작품으로 지난해 단재상과 세종문화상에 이어 올해 여성동아대상
호암상 등을 차례로 받았다.

빈소는 삼성서울병원.

발인 미정.

3410-2114(구내3번)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12월 12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