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는 이달부터 내년 5월까지 세차례에 걸쳐 모두 2천명의 인턴사원을
채용키로 했다고 2일 발표했다.

대우는 이 가운데 6백명은 해외인턴사원으로 선발해 해외사업장에 배치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대우는 우선 오는 5~10일까지 대우 인터넷 홈페이지
(http://www.daewoo.co.kr)를 통해 국내 및 해외인턴사원 지원자를 별도로
접수받아 해외인턴사원 3백명과 국내 인턴사원 7백명을 1차로 뽑는다.

또한 내년 2월과 5월에 같은 방식으로 해외인턴사원 3백명과 국내 인턴
사원 7백명을 각각 선발한다.

대우의 이같은 채용 규모는 올들어 대기업과 공기업을 통틀어 최대
인원이다.

인턴사원을 해외에 근무시키는 것도 국내기업중에선 대우가 처음이다.

다국적 기업들이 한국 대학원생들을 대상으로 본사 등에서 근무할 인턴
사원을 뽑은 적은 있어도 국내기업의 해외근무 인턴사원을 선발한 적은
없다.

대우 인턴사원 선발전형은 1차 서류심사와 2차 적성검사 및 면접순으로
진행되며 서류전형 합격자는 대학별 응시확인서와 성적증명서 사진 외국어
시험성적표 및 자격증 사본등을 제출해야 한다.

대우는 고학력실업 문제 해결에 기여한다는 차원에서 99년 2월 졸업예정자
뿐만 아니라 71년 1월1일 이후 출생한 4년제 대학졸업자(대학원 졸업자는
69년 1월1일 이후 출생자)에게도 지원자격을 부여키로 했다.

대우는 인턴기간 만료후 총인원의 50% 범위내에서 근무성적 우수자들을
정규직원으로 채용키로 했다.

국내인턴사원의 경우 실습기간 6개월동안 월 70만원씩을 받게된다.

해외인턴사원은 해외사업장별 인력수요를 감안, 1년간 대우의 해외사업장에
배치되며 해당국의 물가 등을 고려한 월급여외에 현지체재비와 왕복항공료를
지급받게 된다.

대우는 해외인턴의 경우 자동차 수출을 시작한 미국 대우자동차 판매법인과
유럽 사업장에 주로 배치할 계획이다.

대우 관계자는 "신규 인력 수요는 적은 편이지만 사회 문제화되고 있는
고학력 실업문제 해결에 도움을 주기 위해 인턴사원을 채용키로 했다"고
말했다.

삼성이 인턴사원 1천명, LG가 정규사원 1천명을 채용키로 한데 이어 대우가
2천명의 인턴사원을 뽑기로 함에 따라 신규채용을 동결했던 기업들도 인턴
사원이나 정규사원 채용계획을 새로 마련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 권영설 기자 yskwon@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12월 3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