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헌재금융감독위원장은 26일 "조흥은행이 10월말까지 합병이나 외자유치
등에서 가시적인 성과를 거두지 못할 경우 전임원이 사임하겠다는 각서를
낸 만큼 그 절차대로 하겠다"며 " 그 이후 이 은행을 어떻게 정상화시킬지
는 별도의 계획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의 발언은 이 은행이 조속한 시일안에 가시적인 자구노력으로 인
정할 수 있는 강원은행 충북은행과의 3자합병을 성사시키지 못할 경우 경영
진을 퇴진시킨뒤 조흥 강원 충북은행을 강제 합병, 공적자금 지원을 통해
정상화시키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이 위원장은 이날 KBS 제1라디오의 "라디오 정보센터 박찬숙입니다" 프로그
램에 출연, "앞으로 재벌은 지금과 달리 소수 경쟁력있는 기업의 느슨한 연
합형태로 바뀌게 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그는 "미래의 재벌은 과거와 같이 계열기업간 강한 결속력을 가진 재벌이
아니라 건전하고 경쟁력있는 독립적 기업체의 연합형태가 될 것"이라고 설
명했다.

이 위원장은 이를 위해 5대 재벌은 업종별 상호지급보증과 내부자지원을 끊
고 불필요한 사업부문을 분사화 등으로 정리한뒤 남은 기업을 주력기업 중심
으로 키워나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제 재벌들은 좋든 싫든 국제적 기준(글로벌 스탠더드)에 맞춰야 살
아갈 수 있는 만큼 주주에게 책임을 지고 투명하고 독립된 경영으로 경쟁력
을 높여야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제일.서울은행의 해외매각에 대해 "아직 구체적으로 밝힐 수는 없으나
물밑에서 빠른 속도로 매각작업이 이뤄지고 있다"고 말해 매각협상에 상당한
진전이 있음을 시사했다. 고광철기자 gwang@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11월 27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