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정보통신업체의 해외진출을 돕기 위해 98년,99년중 6개 사업에 모
두 1천4백억원의 경제개발협력기금(EDCF)을 지원키로 했다.

정보통신부는 IMF 관리체제이후 위축돼 있는 정보통신업체의 해외시장 진
출및 수출을 활성화하기 위해 이같이 지원하기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정통부는 이미 키르키즈스탄 통신망 현대화사업에 EDCF자금 1백70억원을
지원키로 한데 이어 연내에 파라과이(4백20억원)몽골(2백54억원)네팔(2백21
억원)등 3개 사업에도 이 자금을 배정키로 했다.

내년에는 몰도바(3백9억원)니카라과(1백4억원) 2개 사업에 대해 자금을
지원해줄 방침이다.

정통부는 또 99년부터 정보통신장비 수출에 수출입은행이 해외에서 차입
한 자금을 지원하는 역외금융제도를 도입키로 했다.

정통부는 연불수출자금은 수출계약고의 85%밖에 지원하지 못해 나머지는
역외금융을 통해 장비를 구매하는 외국업체에 지원하는 방안을 재정경제부및
수출입은행과 협의중이다.

체신보험기금중 금융기관에 예탁돼 있는 체신금융자금도 99년에 4천억원
을 배정,시중금리로 융자해주기로 했다.

이와함께 외국 중앙은행의 지급보증을 받지못한 국내 수출업체도 연불수
출자금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수출보험을 아제르바이잔 우즈벡등 독립국
가연합(CIS)에 대한 수출에 우선 지원해줄 방침이다.

정통부는 해외진출 대상국가의 정책과 산업.기술동향등의 정보를 제공하
는 해외진출 종합안내 서비스를 내년부터 제공하고 국내기업의 부호분할다
중접속(CDMA) 기술개발및 상용화 경험을 해외에 적극 알리는등 마케팅활동
을 강화키로 했다.

반도체를 포함한 정보통신산업의 올해 수출액은 지난 10월말 현재 2백43
억2천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1% 줄어들었다.

문희수 기자 mhs@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11월 25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