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원산업의 주가가 1만원선을 넘나들고 있다.

지난해 12월 한때 주당 3천8백원선까지 추락했던 이 회사의 주가는 1년도
안돼 3배 가까이 올랐다.

주가가 기업의 경영실적을 그대로 반영한다는 사실을 감안하면 IMF한파에도
불구 장사를 오히려 잘했다는 얘기다.

실제로 이회사는 지난 상반기중 매출액대비 10%에 가까운 3백25억원
상당의 경상이익을 냈다.

96,97년의 2년 연속 적자행진에 종지부를 찍은 것이다.

이회사는 이에 힘입어 음료및 냉동.냉장식품사업을 강화하는 한편
두차례에 걸쳐 신입사원을 뽑는등 올들어 사업을 보다 공격적으로 끌어가고
있다.

때문에 올 매출액은 지난해대비 26.3% 늘어난 7천6백억원에 이를것으로
회사측은 전망하고있다.

1969년 창사 이래 최대 호황기를 맞은 것이다.

이 회사가 IMF한파를 헤치며 적자경영을 흑자기조로 되돌린 원동력은
한때 사양산업으로 간주됐던 원양어업의 첨단화를과감히 추진한데 있었다.

이회사의 주력인 참치사업은 90년대들어 매출이 격감, 93년에는 창업 이후
처음으로 마이너스성장에 빠지는 어려움에 처했다.

자연히 내부에서는 사업전망이 어둡다는 비관론이 팽배했다.

그러나 "사양업종이란 없다. 첨단시스템으로 재무장하면 1차산업도
성장업종으로 부상할수 있다"(김재철 회장)는 결론을 내리고 인공위성을
이용한 정보분석 시스템을 도입했다.

원양어선등에 인터넷도 깔았다.

이회사는 이런 첨단시스템을 활용, 전세계 바다의 수온을 면밀히 분석한후
올들어 참치어장을 날짜변경선을 중심으로 서쪽에서 동쪽으로 옮겼다.

이전략이 들어맞아 금년 목표어획고를 9월말에 앞당겨 달성하는 대성공을
거둔 것이다.

게다가 참치의 국제시세가 t당 40% 정도 오르고 주력 수출지역인 일본의
엔화에 비해 원화가치가 크게 떨어지는등 두가지 호재가 겹쳐지면서 한때
매출부진으로 큰 짐이 됐던 참치사업은 효자업종으로 화려하게 재부상했다.

이런 과정에서 이회사는 "투명경영"을 통해 사내단결력을 강화하는
작업도 병행, 추진했다.

분기별 손익에 관한 재무제표를 사원들에게 있는 그대로 알려줘 주인의식을
확고히 심어준다는 취지에서였다.

지난 96년 이 회사가 창업 27년만에 첫적자를 기록했을때도 김회장은
"사원과 주주들에게 정확히 회사실정을 알려주는것은 경영층의 의무"라며
이를 그대로 공개했다.

그 결과 직원들 스스로 비상체제를 선언하고 임금동결 연월차수당반납
1시간 근무더하기운동 등을 펼쳤다.

올 임금협상은 무교섭으로 마무리됐다.

참치수출의 호조가 흑자경영의 직접적인 이유였다면 투명경영은 IMF를
슬기롭게 넘길수있는 밑거름이 됐다는게 회사측의 분석이다.

이회사는 구조조정을 다른 회사들보다 발빠르게 추진하는 순발력도 보였다.

참치 매출이 줄어든 지난 93년 "제2의 창업"을 선언한후 즉시 제품의
구조조정에 착수했다.

목표를 "종합식품회사로의 도약"으로 정하고 제품다변화에 나섰다.

동원샘물 양반집김치 동원육가공(햄 소세지등)등의 제품이 탄생한것도
이 덕분이다.

그결과 참치제품의 매출비중은 과거 40%선에서 28%로 떨어졌으며
냉동.냉장 수산물가공 생수를 포함한 음료등 주요 제품군간의 매출균형을
유지할수 있게 됐다.

또 최근들어 자금부담을 무릅쓰고 물류혁신을 꾸준히 추진한 효과도
서서히 나타나고 있다.

10년전인 88년부터 물류시스템 구축작업에 나선 이회사는 95년 8개의
광역센터를 확보, 연간 물류비를 20억원 정도 절감할수 있게 됐다.

이에 그치지 않고 애경산업 대한통운등과 협력, 용인등 서울 근교를
중심으로 레스코란 대단위 물류기지도 열었다.

이 회사는 지금 자사 제품은 물론 그동안 쌓아온 물류 노하우를 활용해
한미약품 신송간장 하림등 다른 회사의 물류관리도 대행해 주고 있다.

또 지난 2월부터 회사 경영을 맡고 있는 강병원 사장의 지론인 이른바
"이업종간 업무제휴"를 적극 추진하고 있다.

"매출 1조원시대"란 또 하나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다른 기업과의
협력이 불가피하다는 현실인식을 새경영전략으로 과감히 도입한 것이다.

< 김영규 기자 young@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11월 17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