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전세계의 해외직접투자(Outflow)는 4천억달러로 전년 대비 19% 증
가했으며 외국인 직접투자(Inflow)는 총 4천2백40억달러로 27% 증가한 것으
로 파악됐다.

한국의 경우 외국인직접투자 유치 실적은 23억4천만달러로 전년과 비슷한
규모를 나타냈으나 해외직접투자는 8.2% 감소한 42억8천만달러에 그쳤다.

전국경제인연합회가 10일 입수한 유엔무역개발회의(UNCTAD)의"세계투자보
고서(World Investment Report 1998) "에 따르면 세계적인 금융시장 불안
과 저성장 추세에도 불구, 국가간 투자가 크게 늘고 있으며 올해 해외직접
투자는 4천3백억 4천4백억달러 범위내에서 계속 증가할 것으로 예측됐다.

아시아 지역은 금융위기에도 불구, 해외직접투자는 6.3% 증가한 5백10억
달러,외국인직접투자는 8.8% 증가한 8백70억달러의 실적을 나타냈으나 올해
는 외국인직접투자 규모가 다소 하락할 것으로 전망됐다.

한국에 대한 외국인직접투자는 중국에 대한 외국인투자실적의 5%에 불과
한 23억4천만달러 수준에 불과했으며 아시아 지역에서 금융위기로 영향을
받고 있는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태국보다도 외국인직접투자 실적이 낮
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 보고서의 한국 관련부분은 전국경제인연합회가 UNCTAD와 공동으로 조
사.연구를 담당했다.

다국적기업의 해외투자지역을 결정하는 요인은 천연자원과 시장성장 가능
성 등 전통적인 요인들 이외에도 인적자원에 의한 요인에 의해 창조된 자산
(created assets), 즉 통신체제나 마케팅네트워크, 기술수준, 기업간 협력
체제, 정부와 기업과의 관계 등을 선호하는 추세가 두드러지고 있다고 보고
서는 지적했다.

전세계 외국인직접투자의 형태로는 M&A가 대세를 이루면서 97년 국경을
넘은 M&A가 전년 대비 45%나 증가했으며 특히 지배주획득방식(majority ow
ned)에 의한 M&A가 이 가운데 58%에 해당하는 2천3백60억달러에 달했다.

기술부문의 경쟁력강화를 위한 전략적 제휴도 급증하고 있는데 80년대 초
반 전략적 제휴사례는 연평균 3백건을 밑돌았으나 90년대 중반에는 6백건
이상으로 증가했으며 80년 이래 기술집약 부문에서 총 8천건 이상의 전략
적 제휴가 이뤄졌다.

유병연 기자 yooby@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11월 11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