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은행 등 4개 은행이 31일 오전 임시주주총회를 연다.

상업 한일은행도 이날 확대이사회를 열어 정부지원에 따른 이행계획서(MOU)
안을 확정한다.

30일 금융계에 따르면 국민은행과 장기신용은행은 31일 각각 본점에서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합병계약서 승인안을 처리한다.

주택은행도 본사에서 임시주총을 열고 임원선임, 은행장 스톡옵션
(주식매입선택권) 조건, 정관 변경 등의 의안을 상정한다.

윤용석 부행장을 비롯 3~4명의 임원이 교체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충청은행과 대동은행을 각각 인수한 하나은행과 국민은행은 이날 주총에서
예금보험공사의 출자에 앞서 정관을 변경할 예정이다.

상업 한일은행은 31일 각각 확대이사회를 열고 비상임이사회중심의 이사회
및 회장제 도입, 사업부제 도입, 연봉제 실시, 감원후 직원 동수유지 등의
내용이 포함된 이행계획서를 확정해 금융감독위원회에 제출한다.

국민은행과 장기신용은행은 합병실무작업 과정에서 인원감축, 직급및 임금
조정 등을 둘러싸고 갈등을 빚고 있으나 합병승인안은 모두 통과될 것이
확실시된다.

주총에 상정되는 합병계약서는 합병출범일은 내년 1월4일로, 합병비율은
1(국민)대 0.5245로 각각 정하고 합병은행 명칭은 공모를 통해 결정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두 은행은 또 계약서 내용외에 최근 장기신용은행의 직급은 그대로 두되
급여는 국민은행 수준으로 하향조정하고 내년 4월 컨설팅 결과가 나올
때까지 독립사업부제를 운영하기로 했다.

이들 은행은 신인사제도를 도입할 것 등에 대해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국민 장기신용은행은 이르면 다음주부터 인원감축 규모 및
퇴직금 수준 등에 대한 협의를 거쳐 본격적인 감원 작업에 들어갈 방침이다.

이와 관련, 장기신용은행 노조는 합병은행이 경쟁력을 가지려면 두 은행이
각각 작년말 대비 40%의 인원을 줄여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장기신용은행 노조는 합병은행 출범전 강도높은 구조조정을 해야 한다며
주주들로부터 주총 참가 위임장을 받아 주총장에서 합병승인을 반대한다는
입장이어서 주총진행과정에서 진통이 예상된다.

< 허귀식 기자 window@ 이성태 기자 steel@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10월 31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