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로부터 부동산은 살아있는 생명체처럼 애증의 대상으로 삶의 중심에
자리매김해왔다.

봉건시대의 토지는 한과 기쁨의 결정체로, 산업화시대엔 치부와 투기의
수단으로 질시를 받기도 했다.

부동산의 또 다른 특징은 인생주기와 흡사하다는 점.

겉으론 별다른 움직임이 없는 것 같지만 실제로는 경기 금리 등 외부환경에
영향을 받으며 변화한다.

시장을 주도하는 상품도 끊임없이 명멸하며 나타났다 사라지곤 한다.

부동산투자에 성공하려면 이같은 부동산의 특성을 활용할줄 알아야 한다.

자신의 자금여력과 생활여건에 맞게 적절한 투자전략을 구사하는 것이
중요하다.

직장 새내기인 20대부터 실버세대인 60대까지 연령대별로 투자유망한
부동산과 투자포인트를 알아본다.

---------------------------------------------------------------------

40대중반~50대초반은 부동산투자의 황금기다.

사회적으로 안정적인 위치를 확보하고 있고 경제적으로도 여유가 있다.

그러나 내부적으론 자녀 양육에 대한 부담이 크고 본격적인 노후대비를
해야할 시기다.

부동산 재테크에 대한 관심이 크고 투자규모도 상당한게 특징이다.

이 연령층이 가장 신경써야 할 부분은 포트폴리오 구성.

안정성과 수익성에 중점을 두되 돌발적인 상황에 대비, 환금성도 고려해야
한다.

부동산투자도 각자의 상황에 따라 단기투자와 장기투자를 병행하는게
바람직하다.

30대처럼 장기적인 길목지키기보다 적극적인 투자전략이 요구된다.

단기적인 부동산 재테크는 주택확장을 들 수 있다.

갖고 있는 현금 일부를 추가해 서울외곽 중대형주택으로 이전하는 것을
고려해봄직하다.

살고있는 서울의 아파트를 팔고 돈을 좀 보태면 신도시지역에 큰 아파트로
옮겨갈 수 있다.

같은 지역에 큰 아파트를 사기 위해 많은 돈을 투자하는 것보다 일부는
다른쪽으로 분산투자하는게 바람직하다.

안정성과 환금성을 중시하는 투자자들은 주택임대사업에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

IMF상황은 소형아파트를 통한 임대사업이 유리하다.

매매가대비 임대가 비율이 높고 세가 잘 나간다.

투자금액도 1억원정도면 충분하다.

기존 아파트 급매물이나 입주가 임박한 소형아파트를 구입한후 매달 임대료
수입을 얻다 급할땐 팔아 현금화할수 있다.

상가투자도 고려해볼만하다.

배후수요층이 탄탄한 단지내상가나 상권이 확장되는 지역의 점포를 매입한후
직영하거나 임대를 주면 재산을 불릴 수 있다.

중장기적인 투자론 토지공사 주택공사 수자원공사가 개발하는 공공택지지구
내 소형 상업용지를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

현재는 개발이 불투명해보여도 5년안에 좋은 결과를 기대할 수 있다.

배후수요층인 아파트가 들어서면 상업용지 개발도 활성화되기 때문.

음식점 등으로 적합한 입지의 땅을 1백평안팎 사놓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특히 공공택지 미분양으로 가격이 싸고 대금지급도 할부나 장기분할납부 등
조건이 괜찮다.

투자를 할만한 서울주변 택지지구는 안산 고잔, 오산 운암, 김포 사우,
청주 분평, 대전 노은지구를 들 수 있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10월 19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