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원장님 파이팅"

금호 박정구 회장이 팬레터 공세를 받고 있다.

광주지역 초등학생들이 고사리손으로 꼭꼭 눌러쓴 편지들이다.

"실직 아버지를 둔 친구들에게 무료급식을 해줘 감사드린다"는 내용부터
"IMF를 계기로 나라 사랑하는 마음을 갖게 됐다" "열심히 공부해서 도와
주신 데 보답하겠다"는 각오까지 다양하다.

"위원장님"은 박회장이 맡고 있는 "광주지역 실업극복대책위원장"에서
비롯된 호칭.

광주상의 회장이기도 한 박회장은 지난 7월 위원회 발족때 초대 위원장에
추대됐고 이후 기금 5억6천만원을 조성, 결식학생 급식비를 지원하고 실직자
재취업 교육과 일자리 알선 등의 활동을 벌여왔다.

박회장은 이런 활동을 팬레터로 보상받고 있는 셈이다.

< 박기호 기자 khpark@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10월 17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