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기는 업무용 수첩만하고 무게가 9백g대인 초소형 노트북컴퓨터가 나온
다.

삼성전자는 A5용지 크기(2백27x1백97)에 무게 9백90g인 초미니 노트북PC"
eGO 노트"를 개발했다고 11일 발표했다.

삼성은 이 제품을 미국 마이크로소프트(MS)가 12일 미국 덴버에서 여는
윈도CE 최신판(2.11버전) 발표회에서 선보이고 12월부터 미국과 유럽수출
에 나설 예정이다.

내년 상반기부터는 국내 판매에도 들어가기로 했다.

이 제품은 MS의 휴대형 PC용 운영체제(OS)인 "윈도CE"를 채용했다.

8.2인치 컬러 초박막 액정표시장치(TFT-LCD)와 자판을 갖추고 있다.

초절전 방식으로 설계됐고 고성능 리튬 이온전지를 채용해 한번 충전하
면 연속으로 10시간,잠깐씩 쓰면 최고 2~3일까지 사용할수 있다.

32비트 명령어축약형(RISC) 중앙처리장치(CPU)와 56Kbps 모뎀을 장착했다.

삼성전자측은 이 제품으로 기존 노트북의 거의 모든 기능을 활용할 수 있
다고 밝혔다.

문서작성은 물론 인터넷.PC통신 팩스보내기 게임 전화번호관리도 할수 있
으며 최대 20분까지 녹음도 할수 있다.

스위치를 누르면 바로 켜지고(부팅) 오피스프로그램 인터넷 이메일등 8가
지 기능도 버튼을 누르면 바로 실행된다.

"eGO 노트"를 올려놓으면 자동으로 그 안의 정보를 다른 PC로 전송해주는
장치(도킹 크래들)를 옵션으로 제공한다.

조정애 기자 jcho@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10월 12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