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불화장품이 "이네이처"라는 브랜드의 30대용 화장품을 출시하면서 모델
없는 TV광고를 내고 있다.

화장품 TV광고에 사람 대신 캐릭터가 나온 적은 있어도 사람이 전혀 등장
하지 않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방영중인 "이네이처"광고는 2편.

"바람부는 언덕의 풀"편은 TV화면 가득히풀 이 바람에 흔들리는 모습을
담고 있다.

잔잔하게 흐르는 배경음악은 "나뭇잎배".

30대에게 친숙한 동요이다.

"연못위의 빗방울"편은 연못에 떠다니는 나뭇잎에 빗방울이 떨어지는
모습으로 꾸몄다.

모델 없는 TV광고를 낸 것은 싱그러운 자연에 촛점을 맞춰 "이네이처"가
식물성화장품이란 점을 알리기 위해서였다.

두 편의 "이네이처" 광고가 나간뒤 한불은 "신선하다"는 얘기를 많이 듣고
있다고.

다음달부터는 30대 여성이 모델로 등장하는 광고로 수요층을 본격적으로
파고들 예정이다.

< 김광현 기자 khkim@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9월 24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