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종위기에 처했던 과자 종합선물세트가 되살아 나고있다.

과자선물세트에 대한 인기가 시들해지면서 한동안 관련 제품의 생산을
중단해온 제과업체들이 앞다퉈 올 추석선물용을 제작, 판촉에 나서고 있다.

IMF 이후 상대적으로 값이 저렴한 과자 선물제품에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진 결과다.

사회 전반에서 불고 있는 복고바람도 종합세트를 부활시키는데 한몫을
하고 있다는게 업계의 분석이다.

소비자들의 주머니 사정이 나빠진 점을 감안, 가격대는 3만원대 고가품은
사라지고 1만원대 제품이 그자리를 이어 받았다.

한마디로 부담없는 가격으로 소비자들의 발길을 끌겠다는 전략이다.

지난해말 이후 종합선물세트 생산을 중단해온 롯데제과는 이달초
"엄마의 소망"이란 브랜드로 2종을 선보였다.

가격은 2종 모두 1만원.

이전에 선보였던 2만~3만원대 제품은 완전히 단종했다.

내용물은 칙촉 애플잼 제크 등을 대용량 포장에 담았다.

회사측은 94년 이후 과자선물세트의 판매가 격감했으나 이번 추석에는
인기가 되살아나 20억원 정도의 매출은 무난히 올릴것으로 내다봤다.

이회사는 올연말 연시를 겨냥, 산타슈즈 산타가방 등 새로운 선물세트를
개발해 가지수를 6종으로 늘릴 계획이다.

동양제과도 1만원짜리 "그랜드" 종합선물세트 2종류를 내놓았다.

베베 촉촉한초코칩 통크 이츠크래커 브라우닝 생후라보노껌 등 인기제품을
13~14가지 담고 있다.

특히 용기선물세트는 플라스틱으로 만들어 휴대용가방 등으로 사용이
가능해 디자인 면에서도 소비자들의 눈길을 끌기에 충분한 제품이다.

이회사는 연말까지 30억원 상당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난 95년 추석 이후 종합세트를 만들지 않았던 해태제과도 추석용으로
1만원짜리 "한가족 종합선물세트"를 내놓았다.

내용물은 맛동산 에이스 아이비 껌 캔디 등이며 추석 전후로 15억원어치를
판매한다는 계획이다.

크라운제과는 5천원 1만원 1만5천원 등 3종의 선물세트를 제작,
추석용으로 팔고 있다.

지난 수년간 매출이 크게 줄어 올들어 생산을 중단했던 이회사는 앞으로
산도 쿠크다스 콘칩 참크래커 등 인기과자를 모은 선물세트를 월 5억~6억원
어치 판매할 계획이다.

특히 1만원 이상 제품에는 음료인 "싱싱한 사과"를 담은 것이 특징이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9월 23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