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업계에 인터넷전쟁이 시작됐다.

인터넷 홈페이지에 선물세트를 소개하는 정도는 이제 기본 서비스.

한걸음 더 나아가 인터넷을 통해 상품주문이 가능한 홈페이지를 개설한
식품업체들이 늘고있다.

일정금액 이상의 제품에 대해서는 무료 배달도 해준다.

굳이 통신판매를 이용할 필요가 없다는 얘기다.

인터넷 거래에 따른 유통비 절감을 이유로 상품값을 인하해주는 파격적인
조건을 제시하는 업체도 있다.

제일제당이 그 대표적 업체다.

이 회사는 추석특수를 겨냥, 이달초 인터넷을 통해 선물세트를 주문할수
있는 쇼핑몰(www.cheiljedang.com 또는 www.cjshop.com)을 열었다.

쇼핑품목은 5천원 이상 5만원 이하 1백8종.

특히 제품에 따라 최대 15%까지 할인해준다.

유통비 부담을 줄인데 따른 이익을 소비자들에게 되돌려 주겠다는 뜻이다.

주문후 늦어도 3일 이내에 물품을 받을수 있으며 2만원 이상 선물세트는
무료로 배송해준다(해외주문은 예외).

대금결제는 조흥은행을 통한 온라인송금외에 다이너스카드 해외 비자및
해외 마스터카드로도 가능하다.

동원산업도 인터넷쇼핑몰(www.dw.co.kr)을 개설, 참치 햄 참기름 등을
담은 동원선물세트의 판매에 한창이다.

이 쇼핑몰에 들어가면 추석선물세트의 종류 가격 구입방법 등이 자세히
기록돼있다.

대상은 자사 홈페이지에 청정원 선물세트 상담코너(www.mw.co.kr)를
열었으며 오뚜기(www.ottogi.co.kr)도 제품소개 코너를 개설하는 등
추석특수를 잡기위한 식품업체간 인터넷 판촉전이 뜨거워지고 있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9월 23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