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물문화는 세월따라 바뀌게 마련이다.

선물의 내용은 그 시대의 경제및 사회상을 그대로 반영하기 때문이다.

우리 민족 최대의 명절인 추석에 선물을 주고 받는 문화가 자리잡기
시작한 것은 60년대 이후였다.

해방후 50년대까지만해도 계란꾸러미 고추 찹쌀 토종닭 등 1차 식품을
포장없이 친인척에게 선물하는 것이 일반적이었다.

선물이란 말 자체가 사치스러웠던 그때는 배고픔을 면하는게 최대
과제였다.

그러나 60년대들어 라면 설탕 조미료 등 가공식품이 등장하면서 선물의
대중화 시대가 서서히 열리기 시작했다.

65년에는 50개들이 라면박스가 등장했고 통조림 설탕 조미료세트 등도
소비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특히 제일제당이 내놓은 "그래뉴설탕" 30kg들이는 부유층간에 오가는
대표적인 선물로 자리잡았다.

비식품류로는 세탁비누 정도가 대중적인 선물로 팔려나갔다.

미도파 등 백화점이 추석선물 광고를 시작한 것도 이때였다.

그러나 60년대만해도 추석선물로는 여전히 기본적인 식생활 제품이
주류를 이루었다.

우리경제의 산업화가 활발해진 70년대는 라디오 스타킹 양산 등 경공업
제품이 식품을 대신하여 주요 선물자리를 차지했다.

부유한 일부 가정에서는 흑백TV도 오고 갔다.

식품으로는 미원과 미풍간 치열한 판촉 경쟁에 힘입어 조미료 선물세트가
큰 인기를 얻었다.

또 다방문화가 확산되면서 동서식품의 맥스웰커피도 고급선물로
급부상했다.

80년대는 백화점이 늘어나고 배달서비스가 발달하면서 선물세트의 다변화와
고급화가 빠른 속도로 진행된 시기였다.

70년대 당시 1천여종에 불과했던 추석선물이 3천종 이상으로 늘어났으며
식품 선물세트도 1천여종에 이르렀다.

식품으로는 정육세트와 고급과일 그리고 참치 등 고가제품들이 추석기간중
날개 돋친듯 팔렸다.

생활수준 향상과 함께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인삼 꿀 영지 등도
인기 선물로 자리잡았다.

90년대 들어서는 선물에 대한 거품이 다소 꺼지면서 실용적인 선물이
인기를 모으고 있다.

햄 참치 등 규격화된 식품선물 세트보다는 지역 특산물 등이 관심을
끌었다.

취미 레저관련 선물들도 잘 팔렸다.

이런 양상은 올들어 IMF한파와 함께 보다 강해지는 분위기다.

가격이 저렴한 식품선물 세트가 또다시 부각되는게 이의 반영이다.

또 94년 이후 상품권 발행이 자유화되면서 상품권 자체가 주요 선물이
되는 신풍속도가 자리잡고 있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9월 23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