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수출비상대책반을 가동한 이후 처음으로 대우 등 6개 수출기업의 금
융애로사항을 즉석에서 해결해줬다.

산업자원부는 15일 재정경제부 금융감독위원회 신용보증기금 등 수출관련기
관들이 참석한 가운데 수출비상대책반 1차 회의를 열어 아남반도체 대우 맥
슨전자 동국제강 서울경금속 풍산레포츠 금산인삼가공 홍림 영림기업 등 9개
사가 건의한 애로사항을 심사했다.

이중 대우 등 6개사의 수출관련 금융애로사항은 즉석에서 해결됐다.

정부는 또 나머지 아남반도체 맥슨전자 동국제강 등 3개사의 건의사항은 신
용보증기금 등의 규정개정 절차를 거쳐 조만간 해결해주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서 무역업계는 주로 수출관련 원자재를 수입할 때 보증한도 소
진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대책을 호소했다.

이에 대해 참석기관들은 건별로 심사를 벌인 결과 보증한도 규정을 바꾸거
나 다른 보증기관의 협조를 얻어 애로사항을 해결해줄 것을 결정했다.

산자부는 이들 9개사의 애로사항이 모두 해결될 경우 올해말까지 추가로 늘
릴 수 있는 수출예상액은 모두 15억7천만 달러에 이른다고 밝혔다.

수출비상대책반 문의는 (02)500-2362 정구학 기자 cgh@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9월 16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