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경제비서실에 근무하는 30대 공무원이 노벨상을 겨냥한 새로운
경제이론을 개발했다고 주장, 학계와 관계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대통령 경제비서실의 배선영 서기관이 그 주인공.

그는 13년간의 연구끝에 "화폐.이자.주가에 관한 새로운 패러다임"이라는
책을 최근 출간했다.

배 서기관은 이자율결정에 대한 기존 경제학 이론인 케인스의 "유동성
선호설"이나 빅셀의 "대부자금설"이 현실에 맞지 않는다고 비판한다.

이들이 화폐를 지출하지 않는 비현실적 상황을 전제로 이론을 전개하기
때문이다.

대신 배 서기관은 "유량자금설"이라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한다.

채권을 예로 들면 새로 발행되는 채권의 값(이자율)은 그 채권에 대한
수요와 공급에 의해 정해진다는 기존이론을 배격하고 전체 채권시장에
존재하는 채권(이미 발행된 채권 포함)에 대한 수요와 공급에 따라 결정
된다고 주장했다.

일반인들에게는 다소 어려운 내용이지만 그의 인터넷 홈페이지
(www.sybae.net)에서 요약본을 검색해 볼 수 있다.

기존 경제학과 결전을 치르기로 한 30대 공무원에 대해 학계가 어떻게
반응할지 주목된다.

배 서기관은 서울대 경제학과와 대학원을 졸업하고 행정고시(24회)와 외무
고시(16회)에 합격, 재무부 국제금융국과 증권국을 거쳤다.

< 정태웅 기자 redael@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9월 8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