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과 보람은행이 8일 합병을 공식발표한다.

김승유하나은행장과 구자정보람은행장은 8일 합병양해각서 (MOU)를
교환한뒤 오전 10시 은행회관에서 공동기자회견을 갖고 합병을 공식
발표한다.

합병은행은 오는 12월 합병주주총회를 갖고 내년 1월4일 공식 출범
한다.

합병은행의 등기는 하나은행의 등기를 사용,하나은행이 보람은행을
흡수하는 형식을 취한다.

합병비율은 자산실사결과 주가비율 시너지효율 등을 종합 고려,추후
결정키로 했다.

현재로선 하나은행 1주에 보람은행 4주의 비율이 유력하다.

합병은행이름은 하나 보람중 선호도가 높은 쪽을 사용키로 했다.

지난 6월말 현재 "하나+보람은행"의 총자산은 41조1천2백11억원으로
7번째 대형은행이 된다.

합병은행은 올해중 외자를 유치,선도은행으로 발돋움한다는 구상이다.

특히 내년중 장기신용은행등 제3은행과 합병한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

합병은행 회장은 윤병철 하나은행회장이,합병은행장은 김승유 하나은
행장이 각각 맡는다.

구자정 보람은행장은 퇴임한다.

윤교중 하나은행전무와 이철수 보람은행전무는 합병은행의 복수전무로
남는다.

감사의 경우 한석우 하나은행감사가 맡는다.

합병은행의 임원진은 하나은행 6명(회장 행장 감사 이사대우 제외),
보람은행 4명등 10명으로 구성된다.

정태웅 기자 redael@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9월 8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