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성차 수출은 지난해에 비해 감소하고 있는데 반해 중고차 수출은
원화가치 하락을 타고 사상 최고의 호조를 보이고 있다.

28일 중고차매매상들의 모임인 한국자동차매매사업조합연합회에
따르면 올들어 7월말까지 중고차 수출은 5만1백11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백45.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금까지 연간 최고 중고차 수출 실적인 지난해의 3만5천7백
32대를 크게 웃도는 것이다.

차종별로는 승용차가 2만5천6백21대로 지난해 같은기간 보다 2백80.3%
급증했다.

승합차(8천3백86대)와 화물.특수차(1만6천1백4대)는 각각 1백1.0%,
68.9%씩 늘어났다.

연합회는 "원화 가치 하락에 따라 러시아,페루,칠레,베트남등에
대한 수출이 크게 늘어 났다"며 "이같은 추세라면 올 연말까지 8만대를
넘어설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국내 완성차 업체들은 지난달말까지 71만4천를 수출,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실적이 4% 가량 줄었다.

윤성민 기자 smyoon@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8월 29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