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업체는 이미지를 먹고 자란다.

제품 이미지, 회사 이미지에 따라 기업의 흥망이 갈린다.

이런 까닭에 화장품업체들은 당대 최고의 모델을 내세워 광고전을 벌인다.

화장품 광고는 "광고중의 광고", 화장품 모델은 "모델중의 모델"이다.

잘 나가는 탤런트치고 화장품 모델이 아닌 이가 없다.

이름있는 화장품회사치고 스타를 모델로 두지 않은 곳도 없다.

화장품 모델은 대부분 20,30대 여성이다.

10대도 간혹 눈에 띈다.

직업은 탤런트나 영화배우가 대부분.

요즘엔 여성화장품 모델로 남자 탤런트를 쓰기도 한다.

이들은 화장품회사측과 전속, 가전속, 단발 등의 조건으로 1~2년 안팎의
계약을 맺고 광고에 나온다.

화장품 모델은 제품이 겨냥하는 연령대나 분위기에 따라 결정된다.

한 회사가 브랜드별로 다른 모델을 쓰기도 한다.

현재 가장 많은 모델을 쓰고 있는 화장품회사는 태평양으로 모두 5명에
달한다.

LG생활건강 한국화장품 나드리 한불화장품 피어리스 애경산업 등 상위권
화장품회사들은 대부분 고객층에 따라 2~3명의 모델을 운용하고 있다.

태평양은 탤런트 신주리(라네즈) 이영애(마몽드) 전인화(아이오페)를
3개 주력 브랜드 모델로 내세웠다.

이 가운데 "산소같은 여자" 이영애는 현재 활동중인 화장품 모델로는
한 회사 최장수 모델.

91년 마몽드 출시이래 8년째 이 브랜드만을 위해 뛰고 있다.

LG생활건강은 20대 초반의 신세대 여성을 겨냥한 "이지업" 모델로 탤런트
서유정을 기용하고 있다.

올해 스무살인 서유정은 MBC 드라마 "그대 그리고 나"에서 깜찍한 연기로
주목받기 시작한 다음세대 스타.

한국화장품은 청순한 이미지의 심은하와 편안하고 멋진 남자 한석규에게
각각 "칼리"와 "파메스"를 대변하게 했다.

다음달 출시되는 우유화장품의 간판얼굴로는 MBC 탤런트 김민정을 앞세울
예정이다.

나드리화장품은 올들어 주력상품인 "사이버21"을 출시하면서 "빅모델"
최진실을 내세워 단기간에 새 브랜드를 알리는데 성공했다.

코리아나는 7년째 톱스타 채시라를 전속모델로 기용, 소비자들에게 신뢰감
을 주고 있다.

한불화장품은 빅모델인 고소영(바센)과 김희애(ICS)를 기용했다.

라미화장품은 20대 초반의 톱스타 김희선을 3년째 전속모델로 활용, 브랜드
파워를 강화했다.

애경산업은 "여고괴담"의 주인공 김규리(B&F)와 빅모델 김지호(포인트)를
내세우고 있다.

로제화장품은 지난달 전속모델을 톱스타 김혜수에서 참신한 이미지의
최지우로 교체했다.

남자를 모델로 쓰고 있는 화장품회사는 4곳.

맨먼저 동양화장품이 나섰다.

이 회사는 95년 젊은 여성들의 우상인 배용준을 "과일나라" 전속모델로
잡았다.

뒤이어 소망화장품은 "꽃을 든 남자" 김승우를, 샤몽화장품은 눈썹이
시커먼 신세대 스타 송승헌을 내세워 여심을 파고들고 있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8월 27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