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불량건수가 사상 처음으로 5백만건을 돌파했다.

신용불량자수도 2백30만명을 넘어섰다.

국제통화기금(IMF) 구제금융체제이후 잇따른 실업사태및 소득 감소로 인해
금융기관 대출금 및 카드대금 연체가 크게 늘어난 탓이다.

19일 한국신용평가에 따르면 은행과 카드사,신용금고 등에서 대출을 받았거
나 백화점 등으로 부터 물품을 외상으로 구입한 뒤 원리금을 제대로 상환하
지 못한 신용불량건수가 6월말 현재 5백3만7천1백86건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말 4백11만건에 비해 22.6%, 올 3월말 4백60만건에 비해서는 9.
4%가 늘어난 수치다.

신용불량자수도 6월말 현재 2백30만6천1백3명으로 3월말 2백15만4천2백8명
에 비해 7.1%가 늘어난 것으로 밝혀졌다.

이같은 신용불량자수는 6월말 현재 우리나라 전체 경제활동인구 2천1백71만
명의 10.6%에 해당한다. 9.4명에 1명꼴로 신용불량자인 셈이다.

신용불량 등록처별로는 은행 등 금융권이 4백54만5천건으로 가장 많았고 백
화점(16만5천건) 할부금융(13만1천건) 의류(8만5천건) 통신판매(7만1천건)
등이 뒤를 이었다.

신용카드 대금연체가 2백37만건, 대출연체가 2백10만건으로 전체 신용불량
등록의 88.7%를 차지했다.
또 신용카드 발급자 1천9백37만명중 1백24만명(6.4%)이 신용불량자로 등록
돼 카드대금을 연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79만2천명(34.3%)이 신용불량자로 등록된 30대가 수위를 차지했
고 20~40대 비율이 전체 연체차의 80%에 달했다.

성별로는 남성(1백46만8천명)이 여성(83만8천명)에 비해 월등히 많았다.
다만 20대의 경우에는 남성(23만명)과 여성(21만명)이 비슷했다.

한국신용평가 관계자는 "앞으로도 당분간 신용불량자 증가세는 지속될 전망
"이라며 "금융기관 등의 신용 공여기관들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태웅 기자 redael@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8월 20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