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득광하천만간
대비천하한사구환안
풍우부동안여산

어떻게 하면 천만 칸 넓은 집 지어, 이 세상 추위에 떠는 사람 몽땅 감싸
환한 얼굴로 함께 지내며, 모진 비바람에 태산처럼 끄덕도 하지않을 수
있을까.

----------------------------------------------------------------------

성당때의 대시인 두보가 "초가집이 가을바람에 날려 부숴진 것을 노래함"
(아옥위 추풍 소파가)이라는 제목의 시에서 한 말이다.

비바람에 그의 집 띠지붕이 몽땅 날아가 버리고 비 새는 방에서 밤새
추위에 떨다가 문득 자기보다 더 어려운 처지에 있는 사람을 생각하며 읊은
시이다.

두보는 이 시의 마지막에서 "이러한 집이 눈앞에 우뚝 보이는 날, 내집이
부서지고 내가 얼어 죽는다 하여도 나는 좋겠네."라고 말한다.

전국적으로 비로 인한 재해가 크다.

다함께 두보의 마음을 배워야 할 때인 것 같다.

이병한 < 서울대 교수. 중문학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8월 8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