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장관과 재계총수들간의 첫 정책간담회는 지난 7월4일 김대중대통령과
전경련 회장단의 오찬회동에서 합의한데 따른 것이다.

새정부들어 핵심 경제관료와 대기업총수들이 한자리에 모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6일 오후 열린 정재계 회동은 당초 극비리에 추진돼 모임 장소인
서울 롯데호텔 38층 양식당 메트로폴리탄엔 회동직전 아예 엘리베이터
작동이 안되는 등 외부인의 출입이 철저히 봉쇄됐다.

그 바람에 뒤늦게 회동사실을 알고 달려온 50여명의 취재진들과 일부 참석
장관들간의 "숨박꼭질"까지 연출됐다.

특히 박태영 산업자원부장관, 이기호 노동부장관, 전윤철 공정거래위원장,
진념 기획예산위원장 등은 회의 예정시간 10분전인 오후 3시50분께 롯데호텔
에 도착했지만 취재진들과 맞부닥쳐 뒤엉키는 통에 4시20분께야 회의장
"진입"에 성공.

이 과정에서 이 노동장관은 사진기자의 카메라에 이마를 부딪치기도.

회의 사실이 언론에 알려진 상태에서 참석자들 마저 회의장에 늦게
들어오자 이규성 재정경제부장관은 뒤늦게 회의장을 보도진에 공개하고
오후 4시45분부터 정식 간담회를 시작.


<>.재계 대표들은 이에 앞서 회의 1시간 전 메트로폴리탄에 모여 기업들의
의견을 사전조율.

김우중 전경련회장대행을 비롯 정몽구 현대, 이건희 삼성, 구본무 LG회장과
손길승 SK텔레콤부회장 등 5대그룹 대표들은 오후 3시께 손병두 전경련
부회장, 좌승희 한국경제연구원장 등과 함께 기업구조조정과 관련한 재계의
진척상황을 점검하고 정부에 대한 건의사항을 정리했다.

김 회장대행은 참석한 총수들에게 "정재계 대화채널이 처음 가동되는
만큼 자사의 이해관계를 떠나 재계의 현안을 그대로 전달하자"고 제의해
동의를 얻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자리에선 당사자들이 모두 참석했지만 그룹간 빅딜이나 기아자동차
입찰과 관련된 얘기는 오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 총수는 "내용보다 정재계채널이 열린 것이 중요하다"며 "앞으로 이
모임을 정례화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견해를 밝혔다.

전경련 관계자는 "최근 재계가 이견을 보이고 있다고 언론이 보도한
정리해고 등에 대한 토론이 있었다"며 "회장들간에 이견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


<>.이날 회의엔 정부측 경제장관들과 5대그룹 대표 외에도 대학교수들이
5명이나 참석해 눈길.

서울대 조동성 송병락 곽수일, 연세대 박진근, 서강대 김병주교수 등 5명은
이날 정재계 간담회의 라운드 테이블에 함께 앉아 대기업 구조조정 문제에
대한 의견을 개진했다.

이에대해 이 재경부장관은 "구조조정을 위한 여러가지 대안을 토론하기
위한 자리이니 만큼 교수들도 올 수 있지 않느냐"고 설명.

그러나 전경련 자문위원이기도 한 이들은 정재계 간담회 전 서울 힐튼호텔
에서 손병두 전경련 상근부회장, 좌승희 한경연원장 등과 사전 모임을 갖고
논의사항에 대한 사전 검토 작업을 벌인 것으로 알려져 재계측 "응원단"이
아니냐는 관측.


<>.정부와 재계간 첫번째 경제간담회 회동은 3시간을 훨씬 넘겨 장시간동안
진행돼 "뭔가 큰 건이 합의되지 않느냐"는 추측이 회의장 주변에서 나돌기도.

참석자들은 당초 오후 4시에 간담회를 시작해 2시간 정도 의견을 교환한 뒤
헤어질 예정이었다.

그러나 정작 회의는 밤 11시30분이 돼서야 끝났다.

간담회가 끝나 참석자들이 퇴장한 후에도 이건희 삼성회장과 김우중 대우
회장은 별도로 만나 밀담을 나눠 관심을 모았다.

회의가 길어지자 롯데호텔측은 7시께 예정에 없던 식사를 급히 준비했다.

그러나 참석자들은 식사를 미룬채 회의를 계속하다가 8시40분께야 식사를
가져오도록 했다.

강봉균 경제수석은 10시50분께 중간브리핑을 자청, 복도에 선채로 5분간
기자들에게 회의내용을 설명.

그는 "정부와 재계간 현안에 대한 이견을 좁히는 자리였다"고 평가.

정부와 전경련은 27일 오전 10시 동시에 간담회 결과를 발표하기로 했었다.

< 차병석 기자 chabs@ 권영설 기자 yskwon@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7월 27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