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흥은행은 지난 18일 긴급 확대이사회를 열고 장철훈 행장을 비롯한
6명의 임원들을 퇴진시키고 위성복 전무를 행장대행으로 선출했다.

10명의 임원중 위전무 이원순 송승효 변병주 상무 등 4명의 임원만 유임
됐다.

이강륭 이중수 김원경씨 등 3명의 이사대우도 거취에 변동이 없었다.

조흥은행은 8월20일로 예정된 임시 주총까지 경영공백을 메우기 위해 임원
4명 이사대우 2명 부장 4명 등으로 비상경영대책위원회를 구성했다.

비대위는 <>상임이사회 <>경영혁신위원회 <>ALM(자산부채관리)위원회
<>인사위원회 기능을 대신하게 된다.

위 행장대행은 위원회를 중심으로 현재 추진중인 외자유치와 경영정상화
이행계획서의 작성을 마무리지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장행장은 퇴임사에서 "IMF체제 이후 은행정상화에 진력해 왔으나
계속된 기업 파산으로 부실대출이 누적돼 금융감독위원회로부터 조건부
승인을 받게 됨에 따라 7월말로 예정했던 사임을 앞당기게 됐다"고 밝혔다.

< 이성태 기자 steel@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7월 20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