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출은행 전산망 복구작업이 지연되면서 지난 27일 지급제시된
퇴출은행들의 어음과 수표 처리를 둘러싸고 29일 밤과 30일 새벽 금융당국간
혼선이 빚어져 은행권의 업무 처리에 극도의 혼란이 빚어졌다.

발단은 금융결제원이 지난 29일 밤9시께 은행들에 발송한 영업정지은행
수표및 어음처리지침.

5개퇴출은행이 발행한 어음과 수표를 모두 부도처리하라는 내용이었다.

이 지침이 떨어지자 은행실무자들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일"이라며
당국에 사실여부를 조회했다.

그러나 재정경제부, 금융감독위원회, 한국은행, 금융결제원 등이 모두
책임을 떠넘기기에 바빴다.

당사자인 금융결제원은 "우리가 독자적으로 내린 공문이 아니다"고
발뺌하며 회의를 거듭했다.

금융감독위원회는 "금융결제원은 재경부와 한국은행의 계통을 밟아야
하는데 우리는 총리실산하"라고 한발 물러섰다.

재경부도 신속한 교통정리를 미뤘다.

이에따라 은행들은 일부 퇴근한 직원들까지 다시 비상소집해 대기했다.

당국은 30일 새벽 4시무렵에야 금융결제원을 통해 인수은행들이 27일
교환회부된 어음과 수표를 전액 결제하고 그 이후분은 교환대상에서
제외하도록 지시했다.

그러나 문제는 여기서 끝나지 않을 듯하다.

인수은행 관계자들은 퇴출은행들의 어음및 수표를 전액 결제할 경우
잔고 부족분 결제문제 등 차후 책임소재가 논란이 될 수 있다는 입장이다.

한 인수은행 관계자는 "어음및 수표 처리가 이렇게 된 것은 사상 처음
있는 일"이라며 "일단 어음교환과 관련해 큰 문제가 나타날 수 있는 만큼
자금부 실무자들을 중심으로 대책마련에 나서 정부측에 건의안을 낼
계획"이라고 말했다.

< 허귀식 기자 window@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7월 1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