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처드 사무엘슨 < SBC워버그증권 서울지점장 >


올해 한국 경제는 크게 뒤걸음질 칠 것으로 예상된다.

GDP 성장률이 마이너스 8%에 달할 전망이다.

기업과 금융권 사정도 악화일로다.

30개 그룹중 7개사가 파산절차를 밟고 있다.

중소기업의 경우 지난 1.4분기에만 매달 약 3천개사가 쓰러졌다.

은행 부실채권은 1백20~1백50조원으로 불어날 전망이다.

올해 물가상승률은 9%로 예상되며 하반기에는 디플레이션이 엄습할 것으로
보인다.

실업률도 연말에는 10%까지 상승할 수 있다.

한국정부의 대책중에는 현실적이지 못한게 많다.

서울은행과 제일은행의 무리한 해외매각추진과 99년까지 대기업들의
부채비율을 200%로 축소하라는 것, 구조조정를 요구하면서 정리해고를
최소화해야 한다는 것 등이 대표적인 예다.

머리와 손발이 따로 노는 것도 문제다.

부실이나 퇴출기업(non viable)도 계속 활동하고 있고 협조융자도 단절되지
않고 있다.

부도 및 파산법이나 절차 등도 충분하지 않다.

결국 한국정부의 이같은 정책과 정부정책에 대한 대기업들의 비협조적인
태도에 외국인 투자자들의 신뢰도가 흔들리고 있다.

5월말 주식투자한도가 1백% 개방됐지만 외국인들이 계속 주식을 팔아치우고
있는게 이를 말해준다.

여기에다 엔화가치 불안으로 원.달러 환율도 불안하다.

올해 주가는 비관적으로 보면 250선까지 추락할 수 있다.

굳이 낙관적으로 본다면 550선까지 오를 수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기댈 수 있는 언덕은 역시 외국인투자자들의 적극적인 매수세밖에
없다는 점이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6월 24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