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축구대표팀의 대네덜란드전 참패는 차범근 감독이 등장한 광고에도
찬물을 끼얹었다.

차 감독만 보면 화가 난다는 사람들이 늘어나며 그를 모델로 기용했던
기업들이 서둘러 CF 방영을 중지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21일 새벽 네덜란드전 패배 이후 차 감독이 등장했던
"명품플러스원TV" 광고를 부랴부랴 중단했다.

대신 지난해 예선전때 방영했던 "1인치속의 축구선수를 찾아라"편을
내보내고 있다.

컴퓨터실력이 뛰어난 차 감독의 이미지를 활용했던 노트북 센스편도 다른
광고로 대체할 계획이다.

매일유업도 차 감독이 나오고 있는 우유광고를 월 3억원 가량 집행했으나
22일 긴급회의후 이를 중단하고 다른 음료광고를 내보내기로 했다.

광고계에서는 "한국의 16강 진출을 기원합니다"를 컨셉트로 삼았던 상당수
의 광고들도 도중하차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고 있다.

삼성전자 임광주 광고담당 이사는 "차 감독이 선전하면 연말까지 모델로
쓰려고 했으나 국민감정을 생각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차 감독은 지난해 11월 삼성전자와 1년간 모델계약을 맺으며 3억원의
개런티를 받았다.

삼성전자 광고를 대행한 제일기획측은 "네덜란드전에서 이길 확률이 워낙
희박했던 만큼 차 감독에게 피해보상을 요구할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 이영훈 기자 brian@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6월 23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