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가스공사는 변신이 빨랐다.

1백m달리기에 비유하면 10m쯤 앞에서 출발했다.

새정부 출범전에 이미 사장을 공모로 뽑았다.

임명직이었던 한갑수 사장은 공모에 응해 공채사장 1호가 됐다.

이사회는 공모사장으로부터 경영계약서를 받아뒀다.

임기(3년)에 관계없이 매년 경영실적을 평가해 부실하면 내쫓겠다는 문서다.

따라서 공모사장 취임(지난해 12월)이후 강력한 개혁드라이브가 걸린
것이다.

이에따라 가스공사는 구조조정 착수시기도 일렀다.

올해초 10개본부 34개처였던 직제를 7개본부 30개처로 줄였다.

2천2백48명이었던 직원을 2천1백35명으로 1백13명 감축했다.

가스공급지역과 비축기지가 늘어나면서 생겨난 인력수요(75명)를 자체
흡수한 점을 감안하면 실제 감축규모는 1백88명이 된다.

경영규모는 매년 커지지만 2000년까지는 현재 정원을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합리적으로 업무를 조정해 효율성을 높이면 충분히 가능하다는 계산이다.

경영계약은 사장만 맺은 게 아니다.

본부장들은 지난 4월 사장과 경영계약을 체결했다.

담당부문 실적이 나쁘면 책임을 지겠다는 약속이다.

그런만큼 본부장들에겐 자율성이 부여됐다.

직원들이라고 변신에서 예외일 수는 없다.

가스공사는 지금 연봉제를 구상중이다.

일한 만큼 급여를 지급함으로써 경영의 비효율성을 제거하겠다는 포석이다.

직원 전부를 대상으로 당장 시행하기는 무리라고 보고 우선 하반기부터
연구직급에 적용하기로 했다.

투자사업도 전면 재검토했다.

그 방향은 축소쪽으로 잡혔다.

올해 꼭 준공해야 할 긴급투자사업, 예컨대 평택과 인천기지 LNG탱크 확장
사업이나 울산공급기지 상계~의정부간 배관망 사업 등을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또 영남권 호남권 남부권 등 가스배관공사는 계획분의 절반 가량만
투자키로 했다.

그러나 통영기지와 평택 3단계 확장사업, 강원권 배관망 구축사업 등은
투자를 전면 보류시켰다.

개혁 조기착수는 가스공사에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

다른 공기업보다 가시적인 성과가 빨리 나와야 한다는 점에서 그렇다.

특히 공기업 특성상 이윤과 공익을 동시에 추구해야 하기 때문에 부담은 더
크다.

가스공사는 지난해 환율이 급등하면서 가스값 인상요인이 생겼음에도 이를
판매가에 반영치 못했다.

물가를 자극할 수 있다는 우려에서였다.

이로인해 지난해 3천3백50억원 가량의 적자를 냈다.

"공익과 이윤의 하모니"가 개혁 성공의 바로미터가 될 것임을 알려주는
대목이다.

< 박기호 기자 khpark@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6월 9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