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 신용평가사인 무디스사는 22일 배포한 연례 보고서를 통해 투자
부적격등급인 Ba1에 머물러 있는 한국 외화표시 채권의 향후 전망을 "안
정적( stable )"이라고 설명하고 따라서 1~2년 후에는 신용등급이 높아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무디스사는 또 올해 한국의 경제성장률은 "-4%"까지 떨어질 것이라고
전망하고 IMF와 한국정부가 합의한 거시지표 전망은 지나치게 낙관적이
라고 비판했다.

경상수지는 수입감소에 힘입어 올해와 내년에 대규모 흑자를 기록할 것
으로 예상했다.

무디스사는 한국이 경제및 금융개혁을 성공적으로 수행할 경우 3년쯤후
에는 대만과 비슷한 5~6%의 성장률을 회복하고 이에맞춰 신용등급 역시
높아질 것이라고 밝혔다.

무디스사는 한국의 은행들이 아직도 Caa1 등급을 적용받고있는 것은 외
국의 채권 은행단이 "부득불( forced )" 채무 상환을 연장해주었다는 사
실을 뜻하는 것으로 이는 은행들이 아직 부도(디폴트)상태에 처해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또 국제금융기관들의 대규모 금융지원과 채권은행들의 단기외채 만기 연
장 조치로 정부와 은행의 지불능력이 크게 개선되긴 했지만 기조적으로는
여전히 허약한 상태라고 밝혔다.

이 보고서는 특히 한국 정부가 개혁에 성공하려면 국민들로부터 고통
스런 구조개혁에 대한 합의를 이끌어내야 할 것이라고 지적하고 이는 한
국 근대사에서 가장 큰 고통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회사의 국가신용담당 책임자인 빈센트 트러글리아 전무는 "한국이
경제위기를 극복하려면 무엇보다 외국투자자들의 신뢰를 잃지 않아야 한
다"며 "이를 위해서는 노동조합이 개혁에 동참하는등 국민들의 지지와
합의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뉴욕=이학영 특파원 hyrhee@earthlink.net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5월 23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