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기아그룹 처리문제와 관련, 오는 6월10일까지 기아특수강 기산 등
비자동차 계열사에 대한 처리를 먼저 완료할 예정이다.

최홍건 산업자원부차관은 13일 열린 국회 산업자원위에서 업무현황 보고를
통해 이같은 정부 방침을 밝혔다.

최 차관은 "기아그룹 처리 방안을 확정하기 위해서는 비자동차 계열사
처리를 완료해 채무액을 확정할 필요가 있다"면서 "내달10일 1차 관계인
집회에서 자산 부채를 확정한뒤 법정관리인이 8월31일까지 정리계획을
법원에 제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 차관은 또 "한국가스공사의 민영화는 현재 건설중인 배관망 완공 등
가스 인프라를 구축한 후인 오는 2003년부터 추진할 계획"이라고 보고했다.

김성훈 농림부장관은 농림해양수산위에서 동아매립지 용도변경문제에 대해
"인천시측이 용도변경 허가를 제출한 것은 사실이나 다른 간척지와의 형평성
문제로 인해 용도변경은 절대 허가할 수 없다는 회신을 한 바 있다"고
말했다.

한편 재정경제위는 이날 오후 법안심사소위와 전체회의를 잇달아 열어
외국인투자및 외자도입법개정안, 증권거래법개정안, 은행법개정안, 자산
재평가법개정안 등 계류법안을 심의했다.

< 김삼규 기자 eskei@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5월 14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