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기업에 대한 투자에 관심을 가진 일본기업인들이 대거 방한해 국내
기업인들과 한일기업투자상담회"를 갖는다.

산업자원부는 후지무라 마사야(등촌정재) 일한경제협회장이 이끄는 한국
투자조사단이 12일부터 16일까지 서울과 지방에서 투자조사활동을 벌인다
고 밝혔다.

이 조사단은 오는 15일 서울신라호텔에서 일본자금유치를 희망하는 국내
기업인들과 구체적인 프로젝트를 놓고 개별 상담을 벌인다.

산자부는 이번에 오는 조사단은 제조업뿐만아니라 유통 서비스업 은행 종
합상사등 해외투자와 관련된 업계 대표들과 통산성 경제단체 연구소 관계
자 1백5명으로 구성된 사상 최대규모라고 밝혔다.

이 조사단은 전북 군산의 군장공단 새만금지역과 천안 외국인전용공단
부산 녹산공단 등 투자관심지역을 직접 돌아보고 현지 지방자치단체로부터
투자환경에 대한 설명도 듣는다.

산자부는 조사단 방한 첫날인 12일 박태영(박태영)장관과 재정경제부 대
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등 투자유치 관련기관의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
운데 `한국 투자환경 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산자부와 재계는 이번 조사단의 방한성과를 구체적인 투자로 발전시키기
위해 올가을 우리 기업인사와 관계기관 대표 1백여명으로 구성된 일본투자
유치사절단을 파견할 계획이다.
이동우기자 leed@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5월 12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