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0년문제 해결을 위해 세계 모든 나라들이 법석을 떨고 있다.

1년반여 앞으로 다가온 2000년을 안전하게 맞기위한 막바지 피치를 올리고
있는 것이다.

미국은 이 문제에 대해 비교적 일찍 대응에 나섰으며 정부를 중심으로
조직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특히 지난 2월 대통령이 2000년 문제해결을 위한 행정명령을 내렸다.

지방정부를 지원하고 금융 통신 전력 등 국가 주요시스템을 운영하는
민간기업및 외국과도 협조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대통령 직속의 "2000년 전환위원회"를 설치, 분기별로 해결진행상황을
대통령에게 보고하도록 했다.

미국에서는 지난90년대초부터 민간기업 중심으로 이 문제 해결이 추진됐다.

정부차원에서는 96년 주 정부별로 태스크포스팀을 만들었다.

97년부터는 연방 예산관리처(OMB)가 24개 연방기관의 대응 추진상황을
분기별로 보고받고 있다.

특히 추진실적이 부진한 기관에게 불이익을 주는 제도를 만들었다.

농무 교육 교통부등이 "99년 정보화예산" 삭감이라는 재재를 받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97년부터 이 문제가 없어야 정부에 정보시스템을 공급할수 있도록
조달규정을 고쳤다.

영국은 97년 "액션2000"이란 조직을 만들고 1백만파운드(약16억원)의
기금을 조성했다.

최근 이 기금을 1천7백만파운드로 크게 늘렸고 중소기업에 3천만파운드를
지원키로 했다.

블레어 총리는 1년간 2만명의 전문인력 양성계획도 발표했다.

스웨덴은 지난해 2월 이문제 해결을 위한 법을 만들었다.

99년말까지 유효한 "2000년문제 특별법"인 셈이다.

이법은 행정관리국이 이 문제를 전담해 처리하고 정부 각기관은 매년2회씩
추진상황을 보고토록 했다.

대만정부는 지난4월초 "컴퓨터 2000년 문제 지침"을 마련, 공표했다.

이 지침은 금융및 경제분야 정부기관은 올해말까지, 기타 기관은 내년
6월말까지 Y2K문제 해결을 완료하도록 요구하고 있다.

또 Y2K사업에 나선 기업에 대해서는 법인세의 15~20%를 감면해주는 규정도
있다.

중소기업 지원의 경우 싱가포르가 컨설팅서비스 비용의 50%를 정부 기금에서
지원해주고 일본은 이문제 해결을 위한 투자에 대해 은행이 장기 저리로
융자해주도록 유도하고 연도오인방지 소프트웨어를 구입하면 세금을
깎아준다.

< 정건수 기자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5월 4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