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초개
지천물야
혹수지전롱
양성가곡
취지주조
자위미찬

똥이나 흙, 풀 등은 지극히 천한 물건들이지만 이를 논밭으로 보내면 좋은
곡식을 길러 낼 수 있고, 이를 부엌으로 가져가면 맛있는 음식을 만들 수
있다.

-----------------------------------------------------------------------

이익이 그의 "성호사설"에 붙인 자서가운데 보이는 말이다.

요즈음 우리 주변에서는 쓰레기 배출량 줄이기, 물자 재활용 등 시민운동이
벌어지고 있다.

여러해전 우리나라 어느 대통령은 "소비가 미덕"이 되는 시대의 도래를
예언했었다.

한동안 우리는 분수를 모르고 지나친 낭비를 해온 것이 아닐까.

IMF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자원을 절약하는 지혜를 모아야 할 것이다.

"자원절약이 미덕"인 시대가 온 것이다.

이병한 < 서울대 교수/중문학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4월 29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