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진타오 중국 국가부주석 영접에 대기업 총수들이 분주하다.

27일에는 구본무 LG회장과 김우중대우회장이 후진타오 부주석을 접견한데
이어 28일에는 이건희 삼성회장이 삼성전자 기흥사업장을 방문한 후진타오
부주석을 직접 안내해 반도체생산라인을 둘러봤다.

29일에는 현대자동차 및 현대중공업 공장에 들르기 위해 울산을 방문하는
후 부주석을 정주영 현대명예회장이 직접 맞을 계획이다.

대기업 총수들이 앞다퉈 후 부주석 영접에 나서는 것은 중국에 걸려 있는
비즈니스가 워낙 많은데다 그가 중국의 실권자이라는 점 때문이다.

국내기업들이 원전공사와 함께 가장 큰 기대를 걸고 있는 사업은 역시
자동차.

27일 후 부주석과 서울 힐튼호텔에서 조찬을 함께 한 김우중회장은 아예
호텔 앞뜰에 대우의 전차종을 전시해놓고 그를 안내했다.

현대도 후 부주석의 울산방문일정에 자동차공장 견학을 가장 길게 잡아놓고
있다.

이건희 삼성회장과 구본무 LG회장은 후 부주석과 전전자교환기와 고화질
(HD)TV 분야의 협력에 대한 의견을 나눈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김정호 기자>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4월 29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