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격증을 너무 믿지말라".

실직자가 늘고 취업이 어렵자 여기저기서 자격증의 효용성을 강조하는
소리가 들리고있다.

그러나 "자격증취득=취업보장"은 아니다.

이미 자격증 소지자가 20만명을 넘은 종목도 있다.

한편에서는 지푸라기라도 잡으려는 실직자들의 안타까운 마음을 이용,
곧 취직될 것처럼 허위 과장광고를 해 자격증 교재를 파는 업자들도
적지않아 조심스런 태도가 필요하다.

예를 들어 컴퓨터그래픽 운영기능사를 보자.이 자격증은 지난해 신설된
자격증이다.

첫 시험에 4천8백87명이 응시해 아직 합격자가 발표되지않은 상태다.

그러나 학원업계는 이 분야의 사설학원에서 강의를 수강하고 난 뒤 취업이
안된 사람만 어림잡아 4만명이 넘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컴퓨터그래픽이 미래에 유망한 업무임에는 틀림없다.

그러나 단순히 관련 학원을 졸업했거나 자격증을 가지고 있다고 당장취업이
되리라고 생각하는 것은 환상이다.

산업안전기사등 안전관리자도 공급과잉 상태다.

지난해 정부가 규제완화차원에서 의무고용자수를 줄였다.

소방, 가스등의 분야에서 자격증 소지자를 각각 한명씩 채용하던 것을
이제는 통틀어 한 명만 고용할 수있도록했다.

이에 따라 해고 또는 다른 부서이동으로 해당부서에서 떠난 산업안전
관리자가 전체의 35%에 이른다는 조사도 나와있다.

이 분야 자격증은 새로 취득해도 자격증의 힘만으로는 일자리를 쉽지않다는
설명이다.

이밖에도 자격증 소지자는 쏟아지는데 비해 일자리는 까마득한 경우는
얼마든지 많다.

동시에 실직자들의 다급한 심정을 이용해 자격증 취득용 교재판매도
최근 부쩍 늘고있다.

소비자보호원이 조사한 바에 따르면 주택관리사의 경우 의무고용제가
될 것처럼 허위광고한 것은 물론 "부와 명예를 거머쥔 전문직"이라는
과장광고도 적지않았다.

소보원이 자격증교재를 구입한 소비자 2백명을 상대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95%가 광고내용이 거짓이거나 실현불가능한 것들이었다고 대답이 나왔을
정도다.

전문가들은 자격증을 선택하기전에 산업인력공단등 공신력있는 기관에
가서 취업가능성, 장래성, 현재 자격증소지자수등을 꼼꼼히 따져볼 것을
조언한다.

무턱대고 학원이나 교재판매자들의 말만 믿어서는 몇십만원씩 돈만
날릴수도 있다는 충고다.


[[ 자격증 선택 7계명 ]]


<한국산업인력공단이 밝히는 자격증 선택시 필요한 사전지식>

1.자신의 적성에 맞는 자격증을 선택하라.

개를 싫어하는 사람이 애견미용자격증을 따면 평생직장으로 삼기 힘들다.

2.전공이나 이전 직장의 업무와 관련된 자격증을 선택하라.

자격증취득이 쉬울 뿐만 아니라 취업에도 유리하다.

3.5년이후를 내다봐라.

지금은 인기가 없어도 전망좋은 자격을 따 두면 한발 빨리 좋은 자리를
차지할 수있다.

4.응시자격을 살펴라.

자신에게 유리하거나 불리한 응시자격이 있다.

5.의무고용 규정이나 정보가 있는 지 살펴라.

자격증 소지자 의무고용제가 있다면 취업시 훨씬 유리하다.

반면 의무고용제가 완화될 자격증은 불리하다.

6.시험과목과 출제경향을 미리 파악하라.

합격가능성등을 충분히 알아본 다음 학원에 등록하거나 교재를 구입하라.

7.자격증은 취업보증수표가 아니다.

취업률 높은 자격증은 그만큼 배출자도 많다.

자격증만 따면 모든 것이 해결될 거라는 환상을 버려라.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4월 24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