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그룹은 앞으로 계열사의 통폐합및 매각을 통해 만도기계 한라건설
한라시멘트 등 3개사 중심으로 그룹을 재편할 방침이다.

정몽원 한라그룹회장은 26일 10억달러 브리지론을 제공하는 로스차일드사의
윌버 로스 사장과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계열사중 통폐합할 것은 통폐합
하고 매각할 것은 매각해 1년이내에 만도기계 한라시멘트 한라건설 등
3개사 위주로 그룹을 재편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한라중공업에 대해 "로스차일드사의 자금지원 등 한라그룹의 자구
계획은 그룹 전체의 발목을 잡고 있는 한라중공업의 정상화에 무게를 두고
있다"며 "그러나 한라중공업은 법정관리로 넘어갔기 때문에 경영권에
대해서는 언급할 자격이 없다"고 덧붙였다.

이 자리에서 로스차일드사의 로스 사장은 "만도기계 등의 경영권을 유지
하면서 해외자본을 유치하는 방안을 추진중"이라며 "한라그룹에 대한 자금
제공 의지를 보이기 위해 우선 4천만달러의 운영자금을 지원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라그룹 고위 관계자는 이와관련, 로스차일드의 4천만달러가 다음달말중
도입될 예정이라고 확인했다.

로스 사장은 "한라그룹 계열사에 대한 M&A는 한라그룹 주도로 이뤄지며
로스 차일드는 어디까지나 조언자일 뿐"이라며 "이번주중 미국으로 돌아가
은행 등의 투자가들을 상대로 투자금 모집에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라그룹에 대한 실사가 진행중이나 현재까지의 실사결과 각 계열사
의 사업구조가 뛰어나 이번 투자플랜의 성공을 자신한다"고 덧붙였다.

정회장과 로스 사장은 이날 로스차일드사의 투자이행의지를 확인하는
브리지론 제공확약서에 사인했다.

< 채자영 기자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3월 27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