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래시장에서만 판매되던 아동복이 백화점에 입성,눈길을 끌고있다.

블루힐백화점은 오는 29일까지 일주일간 장애인돕기 유.아동복 대바자회
를 개최,남대문과 동대문시장에서 판매되는 아동복을 80~90% 할인판매하는
"재래시장 30대 패션전"을 갖는다고 23일 밝혔다.

백화점이 고급 이미지를 유지하기위해 무명브랜드를 박대해온 전례에 비
춰볼때 재래시장 상품을 취급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로 소비자들의 소비행태
가 실속상품 구매로 바뀌면서 이뤄졌다.

이번 행사기간중 파이돈,밀키웨이,토이박스등 재래시장에서 유명한 브랜
드상품중 T셔츠가 1천~1만4천원,원피스가 7천~2만원,바지가 2천~1만8천원,
자켓이 1만2천~2만4천원선에 판매된다.

블루힐백화점은 5만여점의 물량을 확보했으며 행사기간중 매출이 높은 재
래시장 브랜드상품을 정식으로 입점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도경 기자>


(한국경제신문 1998년 3월 24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