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화점 할인점 홈쇼핑업체들이 등산과 낚시용품등을 앞다퉈 할인판매하고
있다.

IMF한파로 "오라는데는 없어도 갈데는 많은"사람들이 산이나 저수지를
자주찾는 것에 착안, 이들의 가벼워진 주머니사정을 고려한 판촉전략이다.

가족단위는 물론 일시적인 실직의 아픔을 재충전의 기회로 삼으려는
이들에게 저렴한 가격에 좋은 제품을 제공하려는 의도에서다.

유통업체들은 한번 쇼핑으로 모든 등산용품을 구입할 수 있도록 배낭,
코펠, 바지등 대부분의 상품을 취급하고 있다.

특히 품목에따라 다르지만 최대 80%까지 할인판매한다.

또 낚시용품, 롤러브레이드등 운동용품등을 할인해주는 업체도 많다.

유명제품들도 큰폭으로 할인 판매하고있어 꼼꼼히 살펴보면 싼 값에 등산
낚시 레저용품 일체를 저렴하게 장만할 수 있다.


<>등산용품

할인점 백화점 홈쇼핑등 대부분의 업체들이 할인전을 열고있다.

킴스클럽에서는 텐트를 제외한 등산화 모자 배낭 걸이등 버너 코펠등
필수적인 등산용품을 11만원 안팎에 모두 구입할 수 있다.

이달말까지 판매하는 이들용품은 상표가 많이 알려져있지 않지만
저가라는 점이 특징이다.

40리터 크기의 배낭을 1만9천원대에, 칼라코펠을 1만6천원대에 마련할
수 있다.

K2등 유명상표의 용품을 할인판매중인 그랜드마트에선 17만원 안팎이면
등산용품을 장만할 수 있다.

그랜드마트 화곡점에서는 오는 31일까지 K2등산바지를 80%, K2등산화를
45% 할인판매한다.

등산화 침낭 배낭을 주로 취급하는 E마트는 에베레스트 등산화를
4만원대에, 1인용침낭은 5만원선.

프라이스클럽의 양평점과 대구점은 등산화등 일부품목만을 취급하고
있으며 가죽등산화를 4만6천원, 등산양말 2족을 7천원에 판매중이다.

갤러리아백화점은 압구정점 생활관에서 오는 19일까지 버너 코펠 침낭등
3가지 품목을 3만~7만원에 할인판매한다.

39쇼핑은 13일 오후 7시에 "코오롱 등산용품 특별전"을 열고 40%이상
할인된 가격에 용품을 판매한다.

솔리드등산조끼가 3만8천5백원, 등산화가 5만8천8백원이다.


<>낚시용품

E마트 LG홈쇼핑 킴스클럽 프라이스클럽에서 할인판매한다.

E마트에서는 낚시가방 2만4천원, 찌 1만원등 낚시대를 제외한 용품을
5만3천여원에 구입할 수 있다.

13만원에 판매되는 원다 하이옥수 낚시대까지 구입해 낚시세트를 완전히
갖추는데는 18만원이면 충분하다.

프라이스클럽은 낚시대와 릴을 한데 묶은 세트만을 판매하고 있다.

가격은 3만9천5백원~2만4천8백원.

킴스클럽은 오는 31일까지 의자를 8천5백원이하에, 가방을 7천5백원에,
받침대를 2만1천원이하에 판매한다.

LG홈쇼핑도 오는 16일부터 오후에 1시간씩 레저용품기획전을 갖고 수공예
낚시세트등을 판매할 예정이다.


<>운동용품

배드민턴세트와 롤러스케이트 및 롤러블레이드등이 저렴한 가격에
판매되고 있다.

배드민턴라켓은 그랜드마트 화곡점에서 이달말까지 에스콰이어제품이 43%
할인된 1만9천9백원에, 부천 LG백화점에서는 오는 15일까지 중소기업제품이
9천원에 판매된다.

롤러블레이드와 롤러스케이트는 그랜드마트와 LG백화점에서
5만원~2만9천원에 구입할 수 있다.

<김도경 기자>


(한국경제신문 1998년 3월 13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