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복영 < 서울은행장 >


경영정상화 계획이 거의 완결되는 내년 중반부터는 우리 은행이 건실한
금융기관으로 완전히 달라지는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다.

우선 BIS비율 등 재무구조가 건실해지고 경영전략도 외형위주에서 내실
수익위주의 은행으로 탈바꿈할 것이다.

이에따라 올해까지는 과거의 부실요인으로 인해 적자가 불가피하지만
99년부턴 흑자경영으로 전환돼 부실은행의 이미지를 벗을 것으로 자신한다.

국제금융 M&A(인수합병) 프로젝트파이낸싱 등 신사업분야를 적극 개척해
은행의 영업구조를 선진국형으로 변모시키겠다.

전문분야에 대해선 독립적 인사관리제도를 도입해 우수한 인력을
유치하겠다.

필요하다면 외국인도 채용, 은행발전에 선도적인 역할을 담당하도록
하겠다.


(한국경제신문 1998년 3월 6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