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이 1백20억원을 들여 중앙연구소를 신축한다.

이회사는 오는 99년 3월 준공목표로 경기도 용인시 포곡면 삼계리에
대지 6천1백30평에 연건평 2천1백90평,지하1층,지하4층 규모로 5동의 건
물을 건립한다고 30일 발표했다.

대웅은 "경제불황에도 불구하고 신약및 신제품 개발만이 세계적 제약
회사로 발돋움하는 유일한 돌파구가 될 것"이라며 "국내서 가장 많은
신약후보물질을 보유한 기업의 위치를 고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종호 기자>


(한국경제신문 1997년 12월 31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