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조업체들이 최근 몇년간 인력과 접대비지출을 줄이는 등 구조조정에
주력했으나 오히려 부채비율이 높아지고 부가가치 창출액은 감소하는 등
구조조정의 성과는 미흡한 것으로 조사됐다.

29일 대한상공회의소가 5백22개 상장제조업체를 대상으로 96년 재무제표를
분석한 "기업 구조조정 노력과 연구개발활동" 조사에 따르면 조사대상
업체들의 지난해 접대비지출은 95년 대비 6.0% 감소하고 인력은 0.7% 감소
했다.

이와 함께 자산매각액은 95년 대비 53.7%나 증가했다.

그러나 자기자본비율은 5.9% 하락했으며 부채비율 및 차입금의존도는 2.2%
와 8.8%씩 높아져 재무구조는 더욱 악화됐으며 부가가치 창출액도 95년
대비 4.0%나 감소했다.

이같이 기업의 자구노력성과가 미흡한 것은 인력감축에도 불구, 인건비지출
이 9.6%나 늘어나고 금융비용이 21.9%나 증가한 것이 주요 원인으로 상의는
분석했다.

한편 인력감축 부문에서는 중소기업 5.3%, 대기업 0.6%씩의 인력이 줄어
들어 기업규모가 작을 수록 인력감축에 적극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직종별로는 기술직과 임시직이 1.5%와 9.4%가 감소한 반면 임원 및 사무직
은 0.7%와 1.0%씩이 증가, 기업의 구조조정 노력이 생산부문과 하위직급
인력에 쏠린 것으로 분석됐다.

자산매각의 경우 금액면에서는 95년 대비 53.7% 늘기는 했으나 기업의
총자산대비 매각비중은 0.91%에 그쳐 자산매각이 재무구조 개선에 큰 기여를
하지 못한 것으로 파악됐다.

접대비 지출은 대기업이 6.6% 감소한 반면 중소기업은 오히려 2.4% 증가,
중소기업들이 접대비 지출을 늘려서라도 매출을 확대하려한 반면 대기업들은
접대비 절감을 통해 총비용을 낮추려 한 것으로 분석됐다.

< 노혜령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12월 3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