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 대통령 당선자는 24일 전경련회장을 비롯한 경제5단체장과 농협
중앙회장을 초청, 기업경영과 관련된 정책을 포함한 경제정책방향과 골격을
제시했다.

우리는 우선 대통령 당선자와 경제계와의 만남 그 자체가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고 본다.

김대중 대통령당선자는 그동안 야당 정치인생활을 해오는 동안 재계와
원만한 관계를 유지한 적도, 유지할 수도 없었다.

재계에서도 그동안 김당선자의 경제관, 특히 대기업 정책에 대해 이런저런
의구심을 가져온 것도 사실이다.

그런데 이날 만남에서 김당선자는 시장경제를 철저히 준수하고 정경유착의
고리를 끊겠다고 밝힘에 따라 재계의 막연했던 두려움은 걷힐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어떤 시대, 어떤 정권에서도 경제를 이끌어가야 할 기업의 발목을 묶어놓고
경제를 살릴 수는 없다.

기업으로 하여금 마땅히 해야 할 역할을 하게 하는 방향제시가 중요한
것이지 "가진 자를 고통스럽게 하겠다"는 식의 반기업적 발상은 결국 경제를
망치게 되는 것이다.

김당선자는 이날 중요한 이야기를 많이 했다.

"기업에 부당한 간섭도 특혜도 없다" "기업은 판매고와 외형보다는 이익을
내는 것이 중요하다" "짐이 되는 기업은 빨리 정리하라" "독과점과 불공정
거래가 문제되지 않는한 기업에 대해 전적인 자유를 주겠다" "대기업에 의한
중소기업의 수직적 지배는 안된다" "노사관계도 국제경쟁력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 "열심히 일해서 경제난국을 이겨낸 기업인들은 애국자로 대우하겠다"는
등등의 발언은 철저한 시장경제와 기업경쟁력을 강조한 것이다.

전경련은 김당선자가 추진할 경제정책에대해 적극적으로 동참하겠다는
의지를 밝히는 성명서를 냈다.

재계가 김당선자의 기업정책에 대해 화답한 것이다.

정치권과 경제계가 외환위기 극복과 경쟁력향상을 위해 함께 힘쓰는 모습을
보이는 것은 한국경제에 대한 대내외의 신뢰회복에 도움이 될 것은 분명하다.

김당선자가 이날 밝힌 경제정책방향은 시장경제를 준수한다는 전제라면
결코 새로운 것이 아니다.

그것은 오히려 당연한 것이다.

그런데 왜 이처럼 당연한 이야기가 강조되어야 하는가.

당연한 것을 당연하게 밀고 가는 정책이야 말로 올바른 정책이기 때문이다.

우리가 겪고 있는 경제난국도 당연한걸 소홀히한 결과가 아닌가.

이제 기업은 양중심의 경영에서 질중심의 경영으로 가야 한다.

그렇지 않고 세계와의 경쟁에서 이길 방법이 없다.

질중심의 경영이라면 당연히 짐이 되는 기업은 정리할 수밖에 없는 것이다.

기업은 정부와 정치권의 부당한 간섭도 특혜도 없이 생존하려면 해야 할
일은 더욱 분명해진다.

상대적으로 좋은 품질의 제품과 서비스를 값싸게 공급하는 일이 그것이다.

기업은 이같은 책무를 이행하는 과정에서 정당한 이익을 내야 한다.

김당선자는 정부정책을 세울때 경제계와 상의하겠다는 발언도 했다.

기업에 좋은 것이면 국민과 국가에도 좋은 것이 될 수 있도록 지금은
기업인들이 구국의 정신을 가져야 할 때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2월 26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