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이동통신은 인터넷을 통해 E-메일이 수신되면 가입자의 삐삐로
알려주는 "인터넷 핫메일 서비스"를 26일부터 개시한다.

이 회사는 희망자에 대해 인터넷 E-메일용 ID를 무료로 발급하고 있다.

무료ID를 받으려면 자사 홈페이지(www.seoultel.co.kr)상에서 신청하면
된다고 서울이동측은 밝혔다.

< 김도경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12월 26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