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홍(동아대), 최병양(광주체고), 오영근(인천대인종고)코치 등
3명이 한국육상동호인회가 시상하는 "97 한국육상지도자상" 대상자로
선정됐다.

시상식은 27일 오후 4시 건국대 동문회관에서 열린다.

이재홍은 국가대표 도약코치로 높이뛰기에서 한국신기록을 수립한데
이어 세계육상선수권대회에서 한국육상 사상 처음으로 본선에 오르고
97 하계유니버시아드대회에서 금메달을 딴 이진택을 지도했다.

최병근 코치와 오영근 코치는 각각 97 아시아주니어육상선수권대회
400m와 800m 금메달리스트인 김재다, 박호민을 가르쳤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2월 16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