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자동차는 유럽풍의 준중형급 스포츠형 세단인 "슈마"를 4일부터
발매한다고 2일 발표했다.

가격은 1.5Si 7백79만원, 1.5Di 8백19만원, 1.8Di 9백10만원이다.

기아는 이 차가 날렵한 외관의 헤치백 스타일을 지녀 20~30대 젊은층을
겨냥하고 있다고 말했다.

차의 기능상 특징은 스포츠카 엘란에 장착된 엔진을 달아 출력과 순간
가속력이 뛰어나며 넓은 트렁크와 함께 뒷시트를 앞으로 젖힐 수 있어
레저용으로도 적합하다는 점.

승차감과 안정성을 높이기 위해 <>소음을 최소화한 가변비례 제어밸브
방식의 자동변속기 <>7중 샌드위치 구조의 대시판넬 <>슈퍼컴퓨터를 통해
개발된 충돌시 충격흡수식 차체 <>항균처리된 핸들커버와 변속기 손잡이등을
채택했다.

오는 4일부터 계약을 받아 10일부터 출하한다.

진적색, 흑진주등 신세대의 취향에 맞는 밝고 강렬한 6가지 색상이 있다.

슈마(SHUMA)는 "최고"의 뜻을 지닌 라틴어 "수마(SUMMA)"와 야생동물
"퓨마"의 합성어.

< 윤성민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12월 3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