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도쿄=김경식 특파원 ]

일본은행들이 한국에 대해서는 회사별로 선별, 금융지원을 제한하고
아세안(ASEAN)에 대해서는 금융지원을 늘리는 등 나라별 여신차별화전략을
본격 시도하고 있다.

일본 도시은행들은 한국의 경우 국제통화기금(IMF)의 구제금융지원결정으로
일단 위기는 넘겼으나 앞으로 경제성장 둔화가 불가피할 것으로 판단, 개별
회사별로 여신을 선별, 지원할 계획이다.

일부 대형도시은행의 경우 금융불안여파로 인해 한국이 금융시장으로서의
매력이 크게 줄어들었다고 판단, 대출액을 대폭 감축시킨다는 방침이다.

일본은행들은 한국의 해외은행 전체 여신잔고(국제결제은행의 96년말 기준)
1천억달러 가운데 2백43억달러를 지원하고 있다.

홍콩이나 싱가포르의 오프쇼어시장을 경우한 여신액까지 포함할 경우
한국의 해외차입분의 절반정도가 일본에 의존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일본은행들은 한국에 대해 이처럼 대출을 억제하는 것과는 대조적으로
ASEAN에 대해서는 자금공급을 확대하고 있다.

일본은행들은 급증하고 있는 자금수요로 전망이 밝아지고 있는 아시아
시장을 겨냥, 일본계기업의 보증 및 융자의 소형분산화 등을 바탕으로 융자
확대에 본격 나서고 있다.

산와은행은 현재 국제업무의 30%선에 머무르고 있는 아시아부문을 대폭
늘린다는 방침이다.

도시은행관계자는 "경쟁이 심한 미국이나 유럽시장에 비해 아시아시장은
일본이 주도권을 잡고 있다.

국제업무의 성패는 아시아시장 공략여부에 달려있다"며 ASEAN 대한 자금
공급은 급속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2월 3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